스페인 매체 "맨유가 주급 9억원 제안" 보도
PSG行 유력한 가운데 "공식발표 임박" 보도도
스페인 프로축구 FC바르셀로나와 21년의 동행을 마치고 팀을 떠나게 된 리오넬 메시(34·아르헨티나)가 8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의 캄노우에서 열린 고별 기자회견 도중 눈물을 흘리고 있다. EPA 연합뉴스

스페인 프로축구 FC바르셀로나와 21년의 동행을 마치고 팀을 떠나게 된 리오넬 메시(34·아르헨티나)가 8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의 캄노우에서 열린 고별 기자회견 도중 눈물을 흘리고 있다. EPA 연합뉴스

FC바르셀로나와의 결별로 초대형 자유계약대상자(FA0가 된 리오넬 메시(34). 그의 다음 행선지는 파리 생제르맹(PSG)이 유력하다. 하지만 아직 공식 발표는 나지 않은 상태다. 작지만 희망이 남아있는 상황, 다른 팀들이 시도를 접지 않은 가운데 맨체스터유나이티드도 메시 영입전쟁에 뛰어들었다는 보도가 나왔다.

스페인 매체 '마르카'는 10일(한국시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2년 계약에 주급 67만 2000유로(약 9억 원)를 메시 영입에 쓰려고 한다. 세계 최고 선수를 영입하려고 PSG보다 더 좋은 조건을 제안했다"고 보도했다.

메시는 이번 여름을 끝으로 바르셀로나와 결별했다. 지난 6월 30일 FA가 된 뒤 바르셀로나와 재계약 협상을 했다. 코로나19로 악화된 구단 재정으로 주급을 50%까지 삭감하는 안에 동의했다. 하지만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사무국이 제동을 걸었다. 연봉 상한선을 지키지 못하면서 결국 메시와 바르셀로나는 21년 동행에 마침표를 찍었다. 메시는 최근 기자회견에서 바르셀로나를 떠나는 사실을 발표하며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이적료 0원에 세계 최고 선수를 품을 사상 초유의 기회에 가장 먼저 움직인 것은 PSG다. 다른 구단들도 관심을 보였다. 맨체스터시티가 메시 영입에 뛰어들었다가 발을 뺀 가운데 토트넘 홋스퍼,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등도 영입 의사를 밝혔다. 여기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까지 메시 영입에 관심을 가졌다는 보도가 나왔다.

하지만 어느정도로 적극성을 보일지는 미지수다. 맨유는 최근 라파엘 바란과 제이든 산초 영입에 큰 돈을 썼기 때문이다.
 9일(현지시간) 프랑스 프로축구 파리 생제르맹(PSG) 홈구장 앞에 리오넬 메시의 팬들이 모여 있다. 스페인 프로축구 FC바르셀로나와 결별한 후 PSG 합류 가능성이 있는 메시가 이날 프랑스에 입국할 수 있다는 소식에 팬들이 파리 홈구장과 공항 등에 모여 들었다. 로이터연합뉴스

9일(현지시간) 프랑스 프로축구 파리 생제르맹(PSG) 홈구장 앞에 리오넬 메시의 팬들이 모여 있다. 스페인 프로축구 FC바르셀로나와 결별한 후 PSG 합류 가능성이 있는 메시가 이날 프랑스에 입국할 수 있다는 소식에 팬들이 파리 홈구장과 공항 등에 모여 들었다. 로이터연합뉴스

PSG의 메시 영입 공식발표가 임박했다는 보도도 나왔다. 아르헨티나의 축구 전문 기자인 베로니카 브루나티는 9일(한국시간) "메시가 파리에서 메디컬 테스트를 하고 계약 서명을 하는 동안 PSG는 메시 영입을 공식 발표한다"라고 전했다. 그에 따르면 발표시간은 프랑스 시간으로 오전 10시, 아르헨티나 시간 오전 5시다. 한국 시간은 오후 5시 공식 발표된다. 이같은 소식에 파리 드골공항은 메시의 입국을 환영하기 위한 팬들로 이미 인산인해를 이루고 있다.

조수영 기자 delinew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