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프랑스 마라토너의 비양심, 물병 다 쓰러뜨리고 자기 것만 '쏙'

특별취재단 = 2020 도쿄올림픽 육상 남자 마라톤에서 '워터게이트'로 불릴만한 플레이가 나왔다.

프랑스 마라토너인 모하드 암도우니(33)가 스포츠맨십에 위배되는 행동으로 논란을 촉발했다.

지난 8일 일본 삿포로 오도리 공원에서 총성을 울린 마라톤 경기에서 암도우니는 선두 그룹에서 달리고 있었다.

28㎞ 지점에서 마라톤 코스 중간에 물을 마실 수 있는 워터스테이션이 나타났다.

엘리우드 킵초게(37·케냐) 등 앞선 선수들이 차례로 물병을 집어 든 뒤 암도우니의 차례가 왔다.

그런데 암도우니는 오른손으로 쓸듯이 테이블에 있던 물병을 모두 쓰러뜨린 뒤 마지막에 자기 물병만 쏙 챙겨서 들고 갔다.

일본인 자원봉사자들이 어쩔 줄 모르고 당황할 정도로 물병 한 줄이 순식간에 사라졌다.

호주의 장거리 육상 선수인 벤 세인트 로런스는 8초 분량의 이 동영상을 자신의 트위터에 올렸다.

100만건 넘는 조회 수를 기록한 해당 트윗에는 암도우니의 비신사적인 행동을 비난하는 댓글이 쏟아졌다.

영국 방송인인 피어스 모건은 암도우니의 행동이 고의적이었다고 규정하며 욕설을 섞어 원색적으로 비난했다.

BBC 방송인인 줄리아 브래드버리도 "암도우니는 경쟁자들이 물을 못 마시도록 일부러 물병을 쓰러뜨렸다"며 비난에 가세했다.

네덜란드 정치인인 피터 발스타는 암도우니 바로 뒤에서 달리던 선수가 은메달을 딴 사실에 주목하며 경쟁자를 따돌리기 위한 의도적인 행동이었다고 판단했다.

다른 선수들 사이에 끼어서 달린 암도우니가 더위와 습도에 지친 나머지 실수로 한 행동 같다며 감싼 의견도 적지 않았다.

다른 이들은 카메라가 담지는 못했지만, 그 앞에 또 하나의 워터스테이션이 있었다고 주장했다.

한 해외 누리꾼은 "빠른 속도로 달리면서 물병 하나를 집어 들기란 정말 정말 어렵다"며 "또 다른 워터스테이션이 있었기에 물병을 못 집은 선수는 없을 것"이라고 두둔했다.

남자 마라톤은 킵초케의 올림픽 2연패로 끝이 났다.

킵초케는 42.195㎞를 2시간08분38초에 달렸다.

2위는 2시간09분58초에 달린 아브비 나게예(32·네덜란드)가 차지했다.

암도우니가 물병을 쓰러뜨렸을 때 암도우니의 바로 뒤에서 달리던 선수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