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 레너드는 클리퍼스와 재계약 전망
"듀랜트, 브루클린 잔류 결심…2천269억원에 4년 계약 연장"

미국프로농구(NBA) 스타 케빈 듀랜트(33)가 브루클린 네츠와 계약을 연장한다는 현지 보도가 나왔다.

미국 ESPN은 7일(한국시간) 듀랜트의 사업 매니저이자 회사 '서티 파이브 벤처스'의 공동 창업주 리치 클라이먼의 말을 인용해 "듀랜트가 브루클린과 최대 1억9800만달러(약 2천269억원)에 4년 연장 계약을 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2019년 7월 자유계약선수(FA) 자격으로 브루클린 유니폼을 입은 듀랜트는 2022-2023시즌 플레이어 옵션을 사용할 수 있지만, 이를 행사하지 않고 팀과 동행을 이어갈 전망이다.

듀랜트는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에서 뛰던 2019년 6월 오른쪽 아킬레스건을 다쳐 1년 6개월간 경기에 나서지 못하다 2020-2021시즌 NBA에 복귀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프로토콜과 햄스트링 부상 등의 이유로 지난 시즌 정규리그에서 35경기에 출전하는 데 그쳤으나, 평균 33.1분을 뛰며 26.9득점 7.1리바운드 5.6어시스트를 올렸다.

플레이오프에서는 12경기에서 평균 34.3득점 9.3리바운드 4.4어시스트의 성적을 냈다.

현재는 2020 도쿄올림픽에 출전해 미국의 남자농구 4연패 도전에 힘을 보태고 있다.

"듀랜트, 브루클린 잔류 결심…2천269억원에 4년 계약 연장"

한편 FA를 선언한 커와이 레너드(30)는 2019-2020시즌부터 두 시즌을 보낸 LA 클리퍼스와 재계약을 할 전망이다.

ESPN은 소식통의 말을 빌려 레너드가 클리퍼스 복귀를 결정했다고 보도했다.

레너드는 6월 14일 유타 재즈와 NBA 플레이오프 서부 콘퍼런스 준결승 4차전에서 무릎을 다쳤고, 시즌 종료 후 전방 십자인대 수술을 받아 회복 중이다.

코트 복귀 시점은 불투명하다.

2020-2021시즌 정규리그 52경기에서 평균 34.1분을 뛰며 24.8득점 6.5리바운드 5.2어시스트를 올렸고, 플레이오프 11경기에서는 39.3분을 소화하며 30.4득점 7.7리바운드 4.4어시스트를 기록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