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 탁구는 오전 11시 일본과 단체전 동메달 결정전
김연경과 투혼의 여자 배구, 오늘 밤 9시 '삼바 배구' 넘는다

특별취재단 = 세계적인 거포 김연경(33·중국 상하이)이 이끄는 한국 여자배구대표팀이 브라질을 상대로 혼(魂)을 건 싸움에 나선다.

한국 여자배구는 6일 오후 9시 일본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브라질과 2020 도쿄올림픽 준결승전을 치른다.

브라질을 이기면 한국 배구 역사상 최초로 올림픽 은메달을 확보하고 미국-세르비아 경기의 승자와 금메달을 다툰다.

브라질을 넘지 못하면 미국-세르비아 경기 패자와 8일 동메달 결정전을 벌인다.
김연경과 투혼의 여자 배구, 오늘 밤 9시 '삼바 배구' 넘는다

2012 런던 대회 이래 9년 만에 준결승에 진출한 세계 랭킹 11위 한국은 세계 2위 브라질에 모든 면에서 열세다.

기술, 체력, 상대 전적에서 브라질에 모두 밀린다.

한국은 8강에서 터키를 5세트 접전에서 따돌리고 4강 티켓을 거머쥐었다.

조별리그를 포함해 세 번이나 5세트 혈투를 벌여 모두 이겼다.

우리나라와 같은 A조에서 경쟁한 브라질은 도미니카공화국에 2세트를 내줬을 뿐 나머지 경기는 세트 스코어 3-0, 3-1로 이기고 4강에 진출했다.
김연경과 투혼의 여자 배구, 오늘 밤 9시 '삼바 배구' 넘는다

한국은 6월에 열린 국제배구연맹(FIVB)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와 도쿄올림픽 조별리그 첫 경기에서 브라질에 잇달아 0-3으로 무릎 꿇었다.

브라질의 최정상급 실력은 변함없으나 한국의 기세와 조직력은 최근 두 차례 브라질에 졌을 때와는 딴판이다.

'패하면 끝장'인 이른바 단두대 매치에서 한국은 세 번 연속 5세트 명승부에서 웃었다.

조별리그 도미니카공화국전과 일본전, 그리고 8강 터키전에서 김연경과 대표팀, 배구를 시청한 온 국민이 함께 최후에 기뻐했다.

이번이 마지막 올림픽이라는 김연경의 절박함과 간절함 덕분에 대표팀은 하나로 똘똘 뭉쳤다.

1976년 몬트리올 대회에서 한국 구기 종목 사상 첫 메달인 동메달을 딴 역대 한국 여자배구 최고 성적을 45년 만에 깨는 새로운 이정표를 준비한다.
김연경과 투혼의 여자 배구, 오늘 밤 9시 '삼바 배구' 넘는다

남자 탁구 대표팀은 오전 11시 일본 도쿄체육관에서 일본과 동메달을 놓고 격돌한다.

이상수(삼성생명), 정영식, 장우진(이상 미래에셋증권)으로 구성된 우리나라는 상대 전적에서 일본에 11승 4패로 앞서지만, 최근 5년 사이에는 1승 1패로 팽팽했다.

한국 탁구는 이번 대회에서 첫 메달을 최후의 보루인 남자 대표팀에 기대한다.
김연경과 투혼의 여자 배구, 오늘 밤 9시 '삼바 배구' 넘는다

'제2의 김자인' 서채현(18·신정고)은 올림픽 신규 종목인 스포츠클라이밍의 '1호 여자 메달리스트'에 도전한다.

서채현은 최종 순위 2위로 예선을 통과해 8명이 겨루는 결선에 진출했다.

스포츠클라이밍 콤바인 경기는 스피드, 볼더링, 리드 세 종목의 종합 성적으로 순위를 정하며, 각 종목의 순위를 곱한 점수가 낮은 순서대로 최종 순위가 결정되므로 종목마다 상위권에 있어야 유리하다.

서채현은 예선에서 스피드 17위, 볼더링 5위, 리드 1위를 차지했다.
김연경과 투혼의 여자 배구, 오늘 밤 9시 '삼바 배구' 넘는다

'한국 다이빙의 간판' 우하람(23·국민체육진흥공단)은 김영택과 짝을 이뤄 이번 대회 마지막 출전 종목인 10m 플랫폼 예선을 뛴다.

우하람은 남자 3m 스프링보드 결승에서 역대 한국 선수 중 최고 순위인 4위에 올랐다.

남자 싱크로 10m 플랫폼에서는 7위에 입상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