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강 향하는 여자배구 /사진=연합뉴스

4강 향하는 여자배구 /사진=연합뉴스

한국 여자배구가 물이 올랐다. 세계 랭킹 4위 터키를 꺾고 극적으로 4강 진출에 성공했다. 다음 상대는 세계 2위 브라질이다.

4일 일본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배구 여자부 8강전에서 브라질은 러시아올림픽위원회(ROC)를 3-1 (23-25 25-21 25-19 25-22)로 꺾고 준결승 진출을 확정했다.

브라질은 세계 랭킹 2위의 강호이며 쉽지 않은 상대다. 이번 올림픽 첫 경기인 A조 1차전에서 한국은 브라질에 0-3 패배한 바 있다.

하지만 경기를 거듭할수록 김연경과 '황금세대'들은 드라마를 쓰고 있다. 경기력도 향상해 도미니카공화국, 일본을 차례대로 꺾고 8강에서 터키와 맞붙어 승리했다.

터키와의 경기 내내 극적인 장면이 이어졌다. 특히 마지막 5세트 '여제' 김연경의 한방이 터키의 블로킹 벽을 뚫어내리며 경기를 끝냈다.
4일 일본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 배구 8강 한국과 터키의 경기에서 승리, 4강 진출에 성공한 한국의 김연경(왼쪽) 등 선수들이 환호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4일 일본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 배구 8강 한국과 터키의 경기에서 승리, 4강 진출에 성공한 한국의 김연경(왼쪽) 등 선수들이 환호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8강전 승리 뒤 한국 세계랭킹은 13위에서 11위로 상승했다.

스테파노 라바리니 여자배구 대표팀 감독은 올림픽 준결승 진출에 기뻐하며 "이 꿈을 깨고 싶지 않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양효진은 "한국만의 열정이 있다"며 "상대가 아무리 강해도 우리는 할 수 있다고 계속 생각한다"라고 승리 요인을 분석했다.

라바리니 감독은 "승부의 추는 우리의 손에 있다고 생각한다"며 "남은 경기에서도 끝까지 최선을 다해 좋은 결과를 이끌어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나의 마지막 올림픽"이라던 김연경은 도쿄에 오래 머물고 싶다던 약속을 지키게 됐다.

2012년 런던 대회 이후 9년 만에 4강에 오른 한국은 1976년 몬트리올 대회 동메달 이후 45년 만의 메달 사냥에 도전할 수 있게 됐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