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올림픽 메달 기대 모았지만 2경기 만에 탈락…"외로운 싸움도 힘들어"
[올림픽] '펑펑' 울어버린 이혜진…"사이클이 관심받을 기회인데"

특별취재단 = '강철 멘털'로 소문난 사이클 국가대표 이혜진(29·부산지방공단스포원)이 올림픽 메달 도전이 허무하게 끝나자 펑펑 눈물을 쏟고 말았다.

이혜진은 4일 일본 시즈오카현 이즈의 이즈벨로드롬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사이클 트랙 여자 경륜 패자부활전을 3위로 마치고 눈물을 멈추지 못했다.

믹스트존(공동취재구역)에 멈춰서 고개를 숙이고 한참을 울던 이혜진은 "죄송해요"라는 말부터 꺼냈다.

이혜진은 1라운드에서 조 3위를 차지해 2위까지 올라가는 준준결승(2라운드)에 합류하지 못했다.

패자부활전에서 다시 조 2위 안에 들었더라면 준준결승에 오를 수 있었지만, 그 기회도 살리지 못했다.

한국 최초 사이클 올림픽 메달 기대를 받았던 이혜진은 "저 나름대로 열심히 준비하긴 했는데, 이런 상황이 오니 내가 정말 열심히 준비한 게 맞나 생각이 든다"며 "예전만큼만 탔으면 잘 견뎠다고 생각할 텐데"라며 속상한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올림픽] '펑펑' 울어버린 이혜진…"사이클이 관심받을 기회인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지난해 3월 세계트랙사이클선수권대회 이후 1년 5개월 동안 국제대회에 나가지 못한 것이 아쉬웠다.

이혜진은 경기 운영에 어려움을 겪었다고 털어놨다.

첫 올림픽인 2012 런던올림픽에서 경륜 16위, 스프린트 13위, 단체스프린트 9위를,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서 경륜 8위를 차지한 이혜진은 도쿄올림픽을 자신의 마지막 올림픽 무대라 생각하고 있었다.

그는 "마지막이라 생각한 올림픽이었다.

이런 모습 자체로 누군가에게 미안하다.

나 자신에게도 미안하다"며 "여기에 오기 위해 도와준 많은 분께 죄송하고…. 마음이 복잡하다"고 말했다.

이혜진은 주니어 유망주 시절을 거쳐 3개 올림픽에 출전하며 한국 트랙 사이클을 짊어져 왔던 '간판'이다.

그런 만큼 도쿄올림픽을 통해 사이클을 더 많이 알리고 싶은 마음이 컸다.

이혜진은 지난해 세계랭킹 1위까지 올라 이번 대회 메달 후보로 꼽혔기 때문에 많은 관심을 받았다.

메달을 땄더라면 한국 사이클 역대 최초 올림픽 메달의 주인공이 될 수 있었다.

이혜진은 "이번처럼 한국에서 사이클 중계를 하는 일이 흔치 않다.

제가 더 잘했으면 사이클이 미디어에 더 많이 노출될 수 있었는데, 제 결과가 좋지 않으니 아쉽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런 와중에 관심을 두신 분들이 계셔서 감사하다"며 "지속해서 많은 관심 가져주시면 좋겠다"고 말했다.

'메달 후보' 기대가 부담으로 느껴지지는 않았다고 했다.

사이클 지도자들도 이혜진은 정신력이 강한 선수라며 잘 극복하고 있다고 했다.

이혜진은 "부담은 크게 들지 않았다"며 "이런 상황이 오니 답답하다"고 속상해했다.

한국에서 도쿄올림픽에 출전한 유일한 트랙 사이클 선수였기에 외로움도 컸다.

그는 "힘들 때 같이 이겨낼 수 있는 사람이 있었으면 더 좋았을 텐데…. 저를 잘 아는 사람들이 주변에 없어서 힘들었다"고 털어놨다.

눈물을 멈추지 못한 이혜진은 "안 울고 싶었는데, 상황이 화가 나서 눈물이 난다"며 "물론 제 실력이지만, 내가 생각한 것보다 내가 너무 못했다"고 아쉬워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