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올림핑 디펜딩 챔피언 박인비(33)가 2020 도쿄 올림픽 '주목할 선수'에 꼽혔다.

3일 AFP통신은 주목할 선수 5명을 소개하며 박인비를 가장 먼저 언급했다.

이 매체는 박인비에 대해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때 극심한 스트레스를 이겨내고 금메달을 차지했다. 한결 여유로워진 가운데 두 번째 금메달을 노린다"고 설명했다.

리우 올림픽은 여자골프가 올림픽에 116년 만에 돌아온 대회이기도 하다. 박인비는 2라운드부터 선두를 달려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AFP는 지난 4월 롯데챔피언십에서 3년의 우승 갈증을 씻어낸 리디아 고(24)를 박인비 다음으로 소개했다.

현재 세계랭킹 1위 넬리 코르다(미국), 필리핀 국적 선수로는 처음 6월 US여자오픈에서 우승한 유카 사소가 뒤이었다.

여자골프는 오는 4일부터 나흘간 일본 사이타마현 가스미가세키 컨트리클럽에서 열린다.

60명이 출전하는 이번 대회에는 톱 랭커들이 결장한 남자부와는 달리 톱3인 넬리 코르다, 고진영, 박인비를 비롯, 세계랭킹 20위 이내 선수 중 16명이 금메달 사냥에 나선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