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배드민턴 선수 천칭천
한국 선수들과 경기 도중 욕설

중국 네티즌 "중국어 나와 즐거웠다"
대한배드민턴협회, BWF에 공식 항의
"워차오!"

2020 도쿄올림픽에서 한국 선수들과 맞붙은 중국 배드민턴 선수의 입에서 나온 말이다.

이는 영어의 'Fxxx'에 해당하는 말이었지만 경기 당시엔 아무도 알아듣는 이가 없어 경기는 그대로 진행됐다. 이후 온라인상에서 비신사적 행위라며 비판이 이어졌으나 일부 중국 네티즌은 "아름다운 중국어를 알렸다"는 반응을 보여 갑론을박이 벌어졌다.

지난달 27일 한국 김소영(29·인천국제공항), 공희용(25·전북은행)은 조별리그 D조 3차전에서 중국의 천칭천, 자이판(24)와 맞붙었다.

천칭천은 경기 도중 "워차오"라고 반복적으로 외쳤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경기는 무관중으로 진행되고 있어 천칭천의 욕설은 그대로 전파를 탔다.

미국 뉴스위크에 따르면 천칭천은 1게임과 2게임 도중 팽팽한 접전 상황, 득점 시 가리지 않고 "워차오"라고 소리쳤다.
욕설 논란에 휘말린 천칭천(앞) /사진=연합뉴스

욕설 논란에 휘말린 천칭천(앞) /사진=연합뉴스

나흘 후 4강전에서 김소영-공희용과 다시 만난 천칭천은 같은 비속어를 사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기 중 욕설에 대해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규정을 두고 있지 않다. 하지만 세계배드민턴연맹(BWF)은 심판이나 관중에게 들릴 정도로 모독적인 말을 하면 안 된다고 규정하고 있다.

중국 소셜네트워크서비스 웨이보 이용자들은 "경기 내내 욕을 하다니 정말 부끄럽다", "올림픽 정신에 어긋나는 행동"이라는 반응을 보인 반면 "배드민턴 코트에서 위대하고 아름다운 중국어가 나왔다. 세계에 중국을 알린 것", "중국어가 나올 때마다 즐거웠다" 등 천칭천을 옹호하는 반응도 있었다.

논란이 커지자 천칭천은 웨이보를 통해 "오해를 하게 해서 미안하다. 경기에서 이기기 위해 독려한 것뿐이다. 발음이 너무 좋아 오해하게 만들 줄은 몰랐다. 발음을 신경 쓸 것"이라고 해명했다.

대한배드민턴협회는 천칭천의 욕설에 대해 세계배드민턴연맹(BWF)에 공식 항의 절차를 진행 중이라고 3일 밝혔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