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서준, 김연경, 사카구치 켄타로 /사진=SNS, 온라인 커뮤니티

박서준, 김연경, 사카구치 켄타로 /사진=SNS, 온라인 커뮤니티

"어제 배구 보는데 김연경 선수가 박서준으로 보였어요. 굉장한 미인이라고 생각하고 있었는데 모두 같은 생각을 하고 있었군요."

새로운 '욘사마'가 등장했다. 배구 여자 국가대표 김연경의 투혼에 일본 네티즌들도 반한 눈치다. 트위터에서는 "나도 모르게 응원하고 있다"는 글이 잇따라 게재됐다. 심지어 현지에서도 인기를 끌었던 드라마 '이태원 클라쓰'의 주인공 박서준과 일본 유명 남자배우 사카구치 켄타로와 닮았다며 외모 평가를 하기도 했다.

김연경은 지난 31일 2020 도쿄올림픽 A조 조별리그 4차전 일본과의 경기에서 30점을 퍼부어 세트 스코어 3-2 대역전승을 진두지휘했다. 단일 올림픽에서 누적 횟수로 4차례나 30점 이상을 올린 선수는 김연경이 최초다.

일본 측은 자국이 졌다는 충격과 함께 김연경에 주목했다. '더 다이제스트'는 "일본에 집요하게 마크당하면서도 시합 전에 '상대에 관해 잘 알고 있으므로 문제 없다'고 강조한 베테랑 전사가 멋지게 30점을 올렸다"고 김연경에 대해 보도했다.

이어 김연경의 활약상에 대해 "압도적인 카리스마로 한국 배구계의 '여제'라고도 불린다"며 평가했다.
/사진=일본 야후 홈페이지

/사진=일본 야후 홈페이지

일본 네티즌들은 트위터를 통해 '#キムヨンギョン'(김연경) 해시태그를 게재하며 김연경에 대한 관심을 드러내고 있다. 해당 해시태그는 7000건을 돌파해 실시간 트렌드 1위에 오르기도 했다.

이들은 "'소금남' 사카구치 켄타로와 닮았다. 김연경 선수 보는데 사카구치 켄타로가 여장한 줄 알았다", "김연경의 기백도 놀라웠지만 투명감 있는 미인이다. 박서준인 줄 알았다", "국가 대항전이라 지기 싫었지만 김연경이 멋진 것은 사실", "일본 여자인데 김희진, 김연경에 설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김연경은 2009년부터 2년간 일본 여자배구단 JT마블러스에 몸담은 바 있다. 이를 언급하며 "일본과도 인연이 있는 선수"라고 전하기도 했다.

'거포' 김연경이 활약하는 한국은 A조 3위로 8강에 진출해 오는 4일 오전 9시 일본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B조 3위 터키와 4강 진출을 다툰다. 이번 대회 8강에 오른 팀은 한국, 터키, 미국, 브라질, 러시아올림픽위원회(ROC), 이탈리아, 세르비아, 도미니카공화국으로 아시아 국가 중에선 한국이 유일하다. 1996년 애틀랜타 대회 이래 8강 진출팀 중 아시아 국가만 1개인 경우는 이번이 처음이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