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우크라이나 사격선수, 옆 표적에 쏜 1발로 날아간 메달

' />
특별취재단 = '세상에 이런 실수를 하는 선수가 바로 나라니….'
세계적인 사격 선수가 귀신에 홀린 듯 엉뚱한 표적에 쏘는, 어이없는 실수를 저질렀다.

비운의 주인공은 우크라이나의 세르히 쿨리시(28)다.

쿨리시는 지난 2일 일본 도쿄 아사카 사격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남자 50m 소총 3자세 결선에서 8위에 그쳤다.

30발을 쏠 때까지 4위를 달리며 메달에 다가섰던 쿨리시는 35발을 그만 라이벌의 표적에 쏘고 말았다.

35발이 0점 처리되면서 쿨리시는 졸지에 결선 꼴찌로 밀려났다.

쿨리시는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올림픽 남자 10m 공기권총에서 은메달을 따낸 실력자다.

2회 연속 올림픽 메달을 노렸던 쿨리시에겐 천추의 한으로 남게 된 장면이었다.

3일 영국 일간 가디언에 따르면 쿨리시는 "다른 사람의 표적을 쐈다"며 "누가 남의 표적을 쏘는 실수를 할까 궁금했는데 그게 바로 나였다"며 허탈해했다.

그는 "재킷 단추가 채워지지 않아서 그걸 신경 쓰느라 실수를 한 것 같다"며 "내가 다른 사람의 표적을 조준하고 있다는 걸 당시엔 알지 못했다"고 말했다.

소총 3자세는 무릎쏴(슬사), 엎드려쏴(복사), 서서쏴(입사)를 40발씩 쏴서 합산 점수로 순위를 낸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