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신재환, 도마서 깜짝 금메달…양학선 이후 한국 체조 두 번째(종합2보)

특별취재단 = 신재환(23·제천시청)이 한국 체조 사상 두 번째로 올림픽 금메달을 수확했다.

신재환은 2일 일본 도쿄 아리아케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남자 기계체조 도마 결선에서 1, 2차 시기 평균 14.783점을 획득해 데니스 아블랴진(러시아올림픽위원회)와 동점을 이뤘다.

그러나 동점일 때엔 1, 2차 시기 중 더 높은 점수를 얻은 사람이 승자가 된다는 타이브레이 규정에 따라 신재환이 시상대의 주인공이 됐다.

신재환의 점수는 2차 시기에서 받은 14.833점이 최고점이었다.

아블랴진의 최고점은 역시 2차 시기의 14.800점이었다.

0.033점의 차이로 메달 색깔이 금과 은으로 갈렸다.

신재환은 2012년 런던 대회에서 양학선(29·수원시청)이 도마에서 한국 체조 사상 첫 올림픽 금메달을 차지한 이래 9년 만에 두 번째 금메달을 보탰다.

-올림픽- 신재환, 도마서 깜짝 금메달…양학선 이후 한국 체조 두 번째(종합2보)

신재환은 1차 시기에서 도마를 옆으로 짚고 세 바퀴 반을 비틀어 회전해 내리는 6.0점짜리 요네쿠라 기술을 펼쳐 14.733점을 획득했다.

이어 2차 시기에서 난도는 1차 시기보다 낮았지만, 5.6점짜리 '여 2' 기술을 펼쳐 더 정확한 연기로 1차 시기보다 높은 14.833점을 받아 전체 평균 점수도 올라갔다.

2차 시기를 더 잘 뛴 신재환은 양팔을 펴고 주먹을 불끈 쥐며 금메달을 확신했다.

아블랴진은 두 번 모두 난도 5.6점짜리 기술을 시도했고, 신재환과 1천분의 1점까지 같은 점수를 받았지만, 난도 점수에서 뒤져 은메달로 밀렸다.

-올림픽- 신재환, 도마서 깜짝 금메달…양학선 이후 한국 체조 두 번째(종합2보)

신재환은 14.866점을 받아 예선 1위로 결선에 올랐고, 결선에서도 월등한 기량을 뽐내며 우승을 차지해 '신재환 시대'를 활짝 열었다.

처음으로 올림픽 무대를 밟고 시상대의 주인공이 된 신재환은 우승이 확정되자 태극기를 휘날리며 기쁨을 만끽했다.

동메달은 14.733점을 받은 아르투르 다브티얀(아르메니아)에게 돌아갔다.

한국 체조는 전날 여서정(19·수원시청)의 여자 도마 동메달을 합쳐 금메달 1개, 동메달 1개로 마무리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