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체조 여왕' 바일스, 마지막 종목 평균대는 뛴다

특별취재단 = 올림픽 중압감으로 멘털 상태가 완전히 무너져 여러 종목을 기권한 '체조 여왕' 시몬 바일스(24·미국)가 마지막 종목인 평균대를 뛴다.

바일스는 3일 일본 도쿄 아리아케 체조경기장에서 열리는 2020 도쿄올림픽 여자 기계체조 평균대 결선 출전 선수 8명의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이는 기계체조 마지막 날 경기장 포듐에 복귀한다는 뜻이다.

바일스는 올림픽에서 최고의 성적을 거둬야 한다는 스트레스를 심하게 받아 지난달 27일 단체전을 중도 기권한 뒤 개인종합, 도마, 이단평행봉, 마루운동 등 종목별 결선에 오른 4개 종목을 모두 기권했다.

날마다 의료진과 정신 상태를 점검하던 바일스는 마지막 종목 결선 경기를 뛰고 유종의 미를 거두겠다는 각오로 출전하는 것으로 보인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미국체조협회는 "내일 평균대 결선에서 바일스와 수니사 리, 두 명의 미국 선수를 볼 것이라는 점을 공식적으로 알려 무척 기쁘다"며 바일스의 복귀를 발표했다.

바일스는 이번 대회 여자 기계체조에 걸린 금메달 6개 싹쓸이에 도전했지만, 단체전 은메달 1개만 수집했다.

평균대에선 어깨를 짓눌러 온 부담을 떨쳐 내고 금메달을 목에 걸 수 있을지 시건이 쏠린다.

바일스는 예선 7위로 평균대 결선에 올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