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복식 한국끼리 맞대결
'킴콩 자매' 김소영·공희용 '銅'
이소희·신승찬 껴안고 눈시울
2일 2020 도쿄올림픽 여자 배드민턴 복식에서 동메달을 놓고 겨뤘던 이소희(왼쪽부터), 공희용, 김소영, 신승찬이 경기 후 믹스트존에서 만나 포옹하고 있다.  연합뉴스

2일 2020 도쿄올림픽 여자 배드민턴 복식에서 동메달을 놓고 겨뤘던 이소희(왼쪽부터), 공희용, 김소영, 신승찬이 경기 후 믹스트존에서 만나 포옹하고 있다. 연합뉴스

잔인하지만 아름다운 승부였다. 한국 선수들이 동메달을 놓고 맞붙은 2020 도쿄올림픽 배드민턴 여자복식에서 김소영(29)-공희용(25)이 이소희(27)-신승찬(27)을 꺾고 동메달을 획득했다. 한국 배드민턴이 올림픽 무대에서 메달을 두고 맞대결을 펼친 것은 2004년 아테네 대회 이후 17년 만이다.

김소영-공희용은 2일 일본 도쿄 무사시노노모리 스포츠플라자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배드민턴 여자복식 동메달 결정전에서 이소희-신승찬에게 2-0(21-10 21-17)으로 승리했다. 김소영-공희용은 첫 세트에서 11점 차 대승을 거두며 기선을 제압했다. 같은 한국팀끼리의 대결이지만 승부 앞에서는 냉정했다. 두 팀은 각자 점수를 따면 크게 기합을 내지르며 기싸움을 벌였다.

두 번째 세트에서는 이소희-신승찬이 맹추격했다. 시작과 함께 맹공을 퍼부어 김소영-공희용이 4-7로 밀렸다. 하지만 이내 반격이 시작되면서 엎치락뒤치락 접전이 이어졌다. 15-15까지 팽팽하게 맞붙었다가 김소영-공희영이 공격에 성공하면서 19-16까지 차이를 벌렸다. 여기서 김소영의 스매시로 매치포인트를 잡아냈고 끝내 동메달을 따냈다.

경기가 끝나고 김소영과 공희용은 기쁨의 포효를 질렀다. 그리고 곧바로 네트를 넘어가 이소희-신승찬과 눈물의 포옹을 했다. 김소영은 경기가 끝난 뒤 “그런 말을 하면 안 되는 것을 알지만 ‘미안하다’고 했다. 소희, 승찬이가 어떻게 준비했는지 알고, 어떤 마음일지 잘 알아서 미안하고 수고했다고 했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한국 배드민턴은 2016 리우데자네이루올림픽에 이어 이번에도 여자복식 동메달 1개로 대회를 마감했다. 리우 대회에서는 신승찬이 정경은(31)과 함께 동메달을 땄다. 2008년 베이징올림픽 혼합복식 금메달(이효정-이용대)을 끝으로 3개 대회 연속으로 금메달은 나오지 않았다.

조수영 기자 delinew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