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코로나19 확진 출전 좌절 남아공 골퍼, 알고 보니 검사 오류

특별취재단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렸다는 통보를 받고 2020 도쿄올림픽 여자부 골프 경기 출전을 포기했던 폴라 레토(남아프리카공화국)가 확진 판정이 오류였다는 사실을 뒤늦게 드러나 땅을 쳤다.

레토는 지난달 31일 도쿄로 출발하기 전에 마지막으로 받은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반응이 나와 출전권을 반납했다.

레토의 출전 포기로 딕샤 다가르(인도)가 막판 출전권을 손에 넣었다.

그러나 레토가 받은 양성 반응은 오류였다고 골프채널 등 골프 전문 매체들이 2일 보도했다.

레토는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메이저대회 아문디 에비앙 챔피언십 3라운드를 마치고 받은 검사에서 양성 반응이 나와 기권했다.

발열 등 증상이 없었던 레토는 이후 세 차례 검사를 더 받았지만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하지만 프랑스를 떠나 남아공을 거쳐 도쿄에 가려면 두 번 더 추가 검사를 받아 모두 음성으로 나와야 한다는 지침에 따라 레토는 남아공 올림픽위원회에 알렸고, 대표팀이 출전할 때까지 결과가 나오기 힘든 상황을 고려해 출전을 포기했다.

결국 음성이라는 최종 판정을 받은 레토는 LPGA 투어의 배려로 이날 끝난 ISPS 한다 월드 인비테이셔널에 출전할 수 있었고 공동 40위에 올랐다.

올해 성적이 신통치 않아 LPGA 투어 카드를 지키려면 크게 분발해야 하는 레토는 검사 오류로 상금이 큰 메이저대회 기권에 평생에 한 번 올까 말까 한 올림픽 출전을 놓치는 불운을 겪은 셈이다.

백신 접종을 이미 마쳤다는 레토는 "올림픽 출전과 LPGA 투어 카드라는 두 마리 토끼를 모두 놓치게 생겼다"고 한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