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배드민턴, 올림픽 2개 대회 연속 동메달 1개
-올림픽- 배드민턴 김소영-공희용, 이소희-신승찬 꺾고 눈물의 동메달(종합)

특별취재단 = 한국 선수들이 맞대결한 2020 도쿄올림픽 배드민턴 여자복식에서 김소영(29·인천국제공항)-공희용(25·전북은행)이 이소희-신승찬(이상 27·인천국제공항)을 꺾고 동메달을 획득했다.

세계랭킹 5위 김소영-공희용은 2일 일본 도쿄 무사시노노모리 종합 스포츠플라자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배드민턴 여자복식 동메달 결정전에서 세계랭킹 4위 이소희-신승찬에게 2-0(21-10 21-17)으로 승리했다.

김소영-공희용은 동메달을 목에 걸었고, 이소희-신승찬은 4위로 대회를 마쳤다.

김소영-공희용은 1게임에서 11점 차 대승을 거두며 기선을 제압했다.

4-0으로 리드를 잡은 김소영-공희용은 12-16 더블스코어로 이소희-신승찬을 따돌렸다.

이소희-신승찬이 실수를 연발하면서 점수 차는 더욱 벌어졌다.

김소영-공희용은 16-10에서 5점을 내리 따며 첫판을 가져갔다.

2게임에 김소영-공희용은 4-7로 밀렸지만, 이내 1점 차로 추격했고 10-10 동점을 만들었다.

11-10으로 뒤집은 김소영-공희용은 13-10으로 달아났다.

그러나 다시 13-13에서 15-15까지 팽팽한 접전이 벌어졌다.

19-16으로 다시 치고 나간 김소영-공희용은 김소영의 스매시로 매치포인트를 잡아냈고, 동메달을 거머쥐었다.
-올림픽- 배드민턴 김소영-공희용, 이소희-신승찬 꺾고 눈물의 동메달(종합)

김소영-공희용은 기쁨의 환호성을 내지른 뒤, 네트 건너에 있는 이소희-신승찬에게 다가가 포옹했다.

선수들은 다 함께 눈물을 흘리며 축하와 위로를 나눴다.

김소영-공희용은 이소희-신승찬을 상대로 한 전적을 3승 4패로 좁혔다.

한국 배드민턴은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을 이어 2개 대회 연속으로 올림픽을 여자복식 동메달 1개로 마감했다.

리우 대회에서는 신승찬이 정경은(31·김천시청)과 함께 동메달을 땄다.

2008년 베이징 올림픽 혼합복식 금메달(이효정-이용대)을 끝으로 3개 대회 연속으로 금메달은 나오지 않았다.

김소영-공희용, 이소희-신승찬은 동반 4강에 진출해 결승전 맞대결 기대를 모았으나, 4강에서 각각 천칭천-자이판(중국), 그레이시아 폴리-아프리야니 라하유(인도네시아)에게 패해 동메달을 두고 싸우는 상황이 됐다.

올림픽에서 한국 선수가 메달 결정전 맞대결을 벌인 것은 2004 아테네 올림픽 남자복식 하태권-김동문(금메달), 이동수-유용성(은메달) 이후 처음이다.

동메달 결정전에서 대표팀 동료들이 맞붙기는 처음이다.
-올림픽- 배드민턴 김소영-공희용, 이소희-신승찬 꺾고 눈물의 동메달(종합)

이어서 열린 금메달 결정전에서는 세계랭킹 6위 폴리-라하유가 세계 3위 천칭천-자이판을 2-0(21-19 21-15)으로 꺾고 금메달을 차지했다.

인도네시아의 이번 대회 첫 금메달이자, 배드민턴 여자복식 첫 금메달이다.

시상식에서 금·은·동메달을 딴 모든 선수들은 서로를 안고 기쁨을 나눴다.
-올림픽- 배드민턴 김소영-공희용, 이소희-신승찬 꺾고 눈물의 동메달(종합)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