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3관왕 안산 SNS로 소회 밝혀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저희 모두는 잘 해왔고, 잘할 거고, 잘하고 있습니다. 여러분 왕사랑."

2020도쿄올림픽에서 양궁 사상 첫 3관왕을 달성한 안산(20)이 2일 자신의 SNS를 통해 올림픽 소회를 밝혔다.

안산은 "응원해주신 모든 분께 감사하다"며 "단체전 우승이라는 목표만 가지고 갔던 도쿄에서 이렇게 좋은 성적을 대한민국에 안겨드릴 수 있어 영광"이라고 밝혔다. 이어 "출발 전 '연승의 부담은 내려놓고 세계 최강의 모습을 보여주자'라는 다짐이 언니들과 함께 잘 드러난 것 같아서 좋았다"고 덧붙였다.

지난 1일 안산이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할때 팬들의 환영열기가 뜨거웠다. 안산은 이같은 분위기에 대해 "덕질만 했었던 제가 누군가의 덕질 대상이 된다는 게 아직도 신기하다"고 말했다.

안산은 걸그룹 마마무의 팬이다. 경기복에 마마무 응원봉 배지를 달고 나올 만큼 열성적이다. 또한 걸그룹 우주소녀와 밴드 루시의 팬이기도 하다. 마마무와 우주소녀, 루시 멤버들도 안산에 대한 응원 메시지를 여러차례 보냈다. 이에 대해 "제가 동경하고 좋아했던 분들이 저를 응원해주신다는 사실이 믿기지 않는다"며 기쁨을 표했다.

안산은 "올림픽 준비부터 힘과 도움이 돼주신 협회 분들, 저를 가르쳐주셨던 지도자 선생님들, 저를 응원해 주신 모든 분께 감사하다는 말을 꼭 전하고 싶다"며 "양궁 대표팀 너무 수고하셨습니다"라고 했다. 이어 "'할 수 있다'에서 '해냈다'를 어디 한 번 이뤄보겠다고 했는데 이 말을 지킬 수 있어서 영광"이라며 "정말 즐기면서 한 시합이라 재미있었고, 행복했습니다. 감사합니다"라고 썼다.

조수영 기자 delinew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