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칭천 경기 중 외친 기합소리 중국 욕설과 같아
논란 거세지자 "발음 안 좋았던 것, 오해" 해명
중국 배드민턴 선수 천칭천이 경기 중 욕설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사진은 지난달 31일 여자 복식 준결승전에서 한국 김소영-공희용 조와 경기를 펼치고 있는 천칭천의 모습 /사진=AFP

중국 배드민턴 선수 천칭천이 경기 중 욕설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사진은 지난달 31일 여자 복식 준결승전에서 한국 김소영-공희용 조와 경기를 펼치고 있는 천칭천의 모습 /사진=AFP

도쿄올림픽 배드민턴 여자 복식 결승에 오른 중국 선수들이 한국 선수들과의 경기 중 욕설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최근 온라인 상에서는 지난 27일 진행된 도쿄올림픽 배드민턴 여자복식 조별리그 D조 3차전 한국의 김소영-공희용 조와 중국의 천칭천-자이판 조의 경기에서 중국 선수가 외친 기합소리를 지적하는 비난 여론이 일었다.

당시 중국의 천칭천은 득점할 때마다 기합소리처럼 특정 단어를 외쳤는데, 경기가 종료된 이후 홍콩, 대만 네티즌들은 해당 단어가 욕설이라고 지적했다.

하지만 중국 네티즌들은 오히려 천칭천을 응원하며 논란을 부채질하고 있다. 이들은 천칭천이 욕설이 아닌, 그와 유사한 '와치 아웃(Watch out)'을 외친 것이라며 오히려 상대를 배려한 기합소리라고 두둔했다.
욕설 논란에 해명한 중국 배드민턴 선수 천칭천 /사진=웨이보

욕설 논란에 해명한 중국 배드민턴 선수 천칭천 /사진=웨이보

논란이 거세지자 천칭천은 중국 최대 소셜미디어 웨이보에 "오해하게 해서 미안하다. 경기에서 이기려고 독려한 것 뿐인데 발음이 안 좋았다. 다들 오해를 하더라"면서 "발음도 조절하고 다음 경기에도 집중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적었다.

현재 중국 선수들은 우리나라 선수들을 이기고 결승까지 진출한 상태다. 이들은 논란이 된 경기 이후 준결승에서도 김소영-공희용 조와 붙었는데, 당시에도 천칭천은 비슷한 말을 외친 것으로 전해졌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