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서정, 워너원 활동부터 박지훈 팬심 드러내
여홍철 "올림픽 끝나면 박지훈 콘서트 티켓 사줄게"

박지훈도 "여서정 선수 축하"
여서정, 박지훈/사진=연합뉴스, 한경DB

여서정, 박지훈/사진=연합뉴스, 한경DB

2020 도쿄올림픽에서 한국 여성 체조 역사상 첫 메달을 딴 여서정 선수가 평소 팬심을 드러낸 가수 박지훈에게 축하를 받았다.

1일 박지훈은 자신의 네이버 브이 라이브(V LIVE) 방송에서 "여서정 선수님께서 오늘 동메달을 따셨다고 한다"며 "정말 축하드린다"고 공개적으로 축하했다.

여서정 선수는 이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공유하며 "저 울어요"라며 감격스럽다는 반응을 보였다.

여서정 선수는 박지훈이 그룹 워너원으로 활동했을 때부터 팬이라고 밝혀왔다. 2019년 진행한 매거진 화보 인터뷰에서도 "박지훈을 좋아한다"며 "꼭 한번 만나고 싶다"고 밝혀 함께 촬영에 임했던 아버지 여홍철을 깜짝 놀라게 했다.

이후 여홍철은 "올림픽을 잘 마무리하고 오면 박지훈 콘서트 티켓을 예매해 주겠다"면서 여서정의 동기 부여를 끌어 올렸다.

올림픽 출전을 앞두고 지난해 진행된 인터뷰에서도 "(박지훈을) 진짜 만나보고 싶긴 한데, 저를 모르지 않겠냐"고 말하기도 했다.

올림픽에서 선수들의 활약과 함께 이들이 팬심을 드러낸 스타들의 응원도 주목받고 있다. 올림픽에 대한 국민적인 관심과 함께 선수들의 팬심이 알려지면서 '성덕'(성공한 덕후, 팬) 행렬도 이어지는 상황이다.

앞서 마마무, 우주소녀의 팬이라고 밝혔던 양궁 3관왕 안산 선수를 비롯해 양궁 김제덕 선수는 위키미키 최유정, 탁구 신유빈은 방탄소년단 뷔, 수영 황선우는 블랙핑크 제니, ITZY 예지 등 평소 팬이라 밝혔던 아이돌들의 응원과 축하를 받은 바 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