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수현, 용상 2차서 140kg 들었으나
심판 3명 중 2명 '실패' 판정
"장미란 처럼 역도 알리고 싶었는데 창피해"
역도 국가대표 김수현이 1일 도쿄 국제포럼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 역도 76kg급 용상 2차 시기 실패 후 아쉬워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역도 국가대표 김수현이 1일 도쿄 국제포럼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 역도 76kg급 용상 2차 시기 실패 후 아쉬워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역도 선수 김수현(26·인천광역시청)은 "포기하지 마"라고 소리치며 140kg을 번쩍 들어 올렸다. 부저가 울린 뒤에도 수초 간 자세를 유지하고 있었으나 심판 3명 중 2명이 '실패' 판정을 했다. 팔이 흔들렸다는 이유에서다.

지난 1일 김수현은 일본 도쿄 국제포럼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역도 여자 76kg급 A 그룹 경기에서 인상 106kg을 들었지만 용상 3차례를 모두 실패해 8위로 대회를 마감했다.

인상 1차 시기에서 김수현은 106kg을 성공시켰으나 2차 109kg, 3차 110kg은 들어 올리지 못했다.

이를 만회하기 위해 용상 1차 시기에서 참가 선수 8명 중 가장 무거운 138kg의 바벨에 도전했으나 실패했다. 2, 3차 시기에도 140kg을 들어 올리지 못했다.

용상 2차 시기 김수현은 "포기하지 마"라고 외치며 플랫폼 위에 섰다. 140kg 바벨을 들어 올렸지만 팔이 흔들렸다는 이유로 실패를 의미하는 빨간 버튼 2개가 들어왔다.

다른 국제대회에선 '굿 리프트'(성공) 판정을 받은 동작이어서 김수현은 납득하기 힘들었다.
역도 국가대표 김수현이 용상 1차 시기에서 바벨을 들어올리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역도 국가대표 김수현이 용상 1차 시기에서 바벨을 들어올리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이날 동메달을 딴 아레미 푸엔테스(멕시코)의 합계 기록은 245kg으로 김수현이 용상에서 140kg을 들었다면 합계 246kg으로 동메달을 가져올 수 있었다.

금메달은 네이시 다호메스(에콰도르)가 목에 걸었다. 인상 118㎏, 용상 145㎏, 합계 263㎏ 들어 합계 249㎏인 캐서린 나이(미국)을 제쳤다.

믹스트존(공동취재구역)에서 김수현은 "한국서 절 모르는 분도 응원해 주셨을 텐데, 이런 모습 보여 너무 창피하다"며 "(장)미란 언니 때만큼은 아니더라도 역도를 조금이나마 알릴 수 있다고 생각했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김수현은 중학교 2학년 시절 장미란이 2008 베이징올릭픽서 세계 신기록인 합계 326kg으로 우승하는 것을 보고 역도를 시작했다.

그는 "운동을 늦게 시작했고 처음 올림픽에 나왔다"며 "2024년 파리 올림픽에 출전해 그때는 누가 봐도 '성공'으로 판정하는 완벽한 동작으로 바벨을 들 것"이라고 밝혔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