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츠버그 유격수' 박효준, 첫 선발 출장해 첫 2루타 '쾅'

통산 25번째 '한국인 메이저리거' 박효준(25·피츠버그 파이리츠)이 감격스러운 데뷔 첫 안타를 터뜨렸다.

박효준은 2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피츠버그 PNC파크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필라델피아 필리스와의 경기에 유격수로 처음 선발 출장해 메이저리그 데뷔 첫 2루타를 치고 나가 첫 득점까지 뽑았다.

9이닝을 모두 소화하면서 4타수 1안타를 기록한 박효준은 시즌 타율 0.200을 기록했다.

박효준은 지난달 17일 뉴욕 양키스에서 처음 메이저리그로 승격돼 한 타석을 소화했다.

당시 박효준은 대타로 나서 1루 땅볼에 그쳤고 수비는 유격수가 아닌 우익수로 기용됐었다.

이후 피츠버그로 트레이드된 박효준은 자신의 주 포지션인 유격수 글러브를 끼고 이날 처음 선발 출장했다.

7번 타순에 기용된 박효준은 0-3으로 뒤진 3회말 선두타자로 나섰으나 1루수 땅볼로 아웃됐다.

4회말 2사 후 두 번째 타석에서는 필라델피아의 선발투수 카일 깁슨과 3볼-2스트라이크 풀카운트에서 몸쪽 컷패스트볼에 헛스윙 삼진으로 돌아섰다.

박효준의 데뷔 첫 안타는 세 번째 타석에서 나왔다.

피츠버그가 1-8로 밀린 7회말 1사 후 등장한 박효준은 볼카운트 2볼-2스트라이크에서 깁슨의 5구째 142㎞ 컷패스트볼을 받아쳐 필라델피아 간판스타 브라이스 하퍼가 수비하는 우익선상에 떨어지는 2루타를 날렸다.

이후 마이클 페레스의 안타로 3루로 간 박효준은 케빈 뉴먼의 외야 희생플라이로 홈을 밟아 데뷔 첫 득점까지 올렸다.

박효준은 9회말 1사 후 네 번째 타석에 나섰지만, 필라델피아 마무리 이언 케네디에게 루킹 삼진으로 돌아섰다.

내셔널리그 중부지구 5위인 피츠버그는 필라델피아에 4-15로 대패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