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우상혁, 높이뛰기 한국新…육상 트랙&필드 첫 4위

우상혁(25)이 1일 일본 도쿄 올림픽 주경기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육상 남자 높이뛰기 결선에서 2m35를 뛰어넘어 4위를 기록했다. 한국 신기록이자 한국의 육상 트랙&필드 올림픽 최고 순위다. 우상혁이 2m30을 넘은 뒤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