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체전서 슬로베니아에 3-1 승리…브라질은 세르비아에 3-2 역전승
-올림픽- 남자 탁구, 슬로베니아 제압…브라질과 8강 대결(종합)

특별취재단 = 한국 남자 탁구가 올림픽 메달을 향한 마지막 도전을 순조롭게 시작했다.

이상수(삼성생명), 정영식, 장우진(이상 미래에셋증권)으로 꾸려진 한국 남자 탁구 대표팀은 1일 일본 도쿄체육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16강전에서 데니 코줄, 보얀 토키치, 다르코 요르기치가 나선 슬로베니아에 3-1로 이기고 8강에 올랐다.

이로써 한국은 16강에서 세르비아에 3-2 역전승을 거둔 브라질과 2일 오후 2시 30분 준결승 진출 티켓을 다툰다.

앞서 이상수가 전지희(포스코에너지)와 짝을 이뤄 출전한 혼합복식과 정영식, 장우진이 나선 개인 단식에서 모두 메달 꿈이 좌절된 남자 탁구는 강세를 보여온 단체전에서 사상 최고 성적에 도전한다.

-올림픽- 남자 탁구, 슬로베니아 제압…브라질과 8강 대결(종합)

한국 남자 탁구는 올림픽에 단체전이 정식종목으로 채택된 2008년 베이징 대회에서 동메달을, 2012년 런던 대회에서 은메달을, 2016년 리우 대회에서 4위를 하는 등 늘 준결승 진출 이상의 성적을 냈다.

세계 4위인데다 앞서 치러진 종목에서의 입상 좌절에 독이 오른 한국은 18위 슬로베니아에 제대로 기선 제압을 했다.

1복식에서부터 이상수-정영식이 코줄-토키치를 3-0(11-8 11-8 11-6)으로 완파하며 가볍게 첫발을 뗐다.

2단식에서는 장우진이 요르기치에게 초반 살짝 고전했다.

스핀 많이 걸린 커트에 제대로 대처하지 못하고 1세트를 내줬다.

-올림픽- 남자 탁구, 슬로베니아 제압…브라질과 8강 대결(종합)

그러나 장우진은 상대 구질에 적응을 마친 2세트 중반부터 승부의 흐름을 자신의 쪽으로 돌려 세트점수 2-1로 역전했다.

장우진은 접전 끝에 4세트를 내줬으나 마지막 5세트에서 강한 드라이브로 상대를 밀어붙여 3-2(7-11 11-9 11-8 9-11 11-5)로 이겼다.

한국의 기세는 정영식이 나선 3단식에서 잠시 끊겼다.

정영식은 마흔 살 노장 토키치에게 노련미에서 밀려 1-3(11-9 5-11 5-11 10-12)으로 역전패했다.

하지만 슬로베니아의 공세는 여기까지였다.

4단식에 나선 장우진이 공격적인 드라이브를 앞세워 코줄을 3-1(11-6 10-12 11-9 11-8)로 이겼다.

장우진은 마지막 4세트에서 7-8 역전을 허용했지만, 테이블 왼쪽 구석을 깊게 찌르는 드라이브로 9-8 재역전을 이뤘다.

커트에 이은 상대 실책으로 10-8, 매치포인트를 잡더니 마지막 공격을 성공시켜 한국의 8강행을 확정했다.

이어 열린 경기에서는 브라질이 에이스인 세계 7위 우고 칼데라노의 활약에 힘입어 세르비아에 3-2 역전승을 거뒀다.

브라질은 복식 첫판을 내줬지만 칼데라노가 2단식과 4단식을 잇따라 승리하면서 3-2 역전승에 앞장섰다.

특히 한국의 대들보 장우진은 이번 대회 남자단식 16강에서 칼데라노에 뼈아픈 3-4 패배를 당한 터라 단체전 8강전에서 설욕 기회를 잡았다.

한편 추교성 감독이 이끄는 한국 여자대표팀은 2일 오전 10시 폴란드와 단체전 16강 대결을 벌인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