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체절명 위기서 한일전 극적 역전승 일군 여자배구
학폭 논란 쌍둥이 이재영·이다영 공백 메운 '팀워크'
지난달 31일 한일전 승리 직후 기뻐하는 여자배구 대표팀 선수들. / 사진=연합뉴스

지난달 31일 한일전 승리 직후 기뻐하는 여자배구 대표팀 선수들. / 사진=연합뉴스

지난달 31일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여자배구 A조 조별리그 한일전은 여러 비하인드 스토리를 곁들인 명승부로 남게 됐다. 마지막 5세트 12-14로 한 점만 내주면 끝나는 절체절명의 순간에서 4연속 득점, 16-14로 뒤집는 극적 역전승을 연출하면서다.

대표팀 주장인 김연경은 이미 최정상급 공격수로 인정받은 월드 스타다. 하지만 그 누구보다 승리에 목말라했다. 이날 한일전에서는 허벅지 핏줄까지 터진 채 투혼을 불사르는 모습이 중계 카메라에 포착돼 온라인 커뮤니티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등에서 화제가 됐다.
지난달 31일 한일전을 승리로 이끈 김연경의 오른쪽 다리에 핏줄이 터진 모습. / 사진=연합뉴스

지난달 31일 한일전을 승리로 이끈 김연경의 오른쪽 다리에 핏줄이 터진 모습. / 사진=연합뉴스

이같은 몸 상태에도 김연경은 30점을 꽂으며 대표팀 공격을 이끌었다. 27득점을 올린 일본 대표팀 에이스 코가 사리나에 판정승을 거뒀다. 김연경은 앞서 2016 리우올림픽에서 한일전 31득점으로 일본 코트를 맹폭한 데 이어 2개 대회 연속 한일전 승리를 이끌었다.

2012 런던올림픽에서 한국 여자배구 36년 만의 4강을 이끈 김연경은 당시 동메달 결정전에서 일본에 패한 뒤 뜨거운 눈물을 흘렸다. 이번이 마지막 올림픽이 될 가능성이 높은 김연경이 8강 티켓이 걸린 한일전에 이를 악물고 뛴 이유다. 일본 현지 매체도 김연경의 공수 맹활약을 두고 “일본의 앞을 가로막은 건 절대 에이스였다”고 평가했다.

5세트 막판 역전승을 일군 또 다른 주역은 박정아다. 승부처에서 김연경에게 공격 기회를 몰아줄 것으로 예상됐지만 김연경이 후위에 서 있는 동안 박정아가 공격을 도맡았다.
경기 막판 분전으로 극적 역전승을 완성한 박정아. / 사진=뉴스1

경기 막판 분전으로 극적 역전승을 완성한 박정아. / 사진=뉴스1

일본의 매치포인트 상황에서 박정아에게 연이어 토스가 갔다. 12-14에서 13-14로 쫓아간 뒤 일본 공격을 우리 수비가 건져 올렸고, 박정아가 대각선 오픈 공격을 상대 코트 맨 끝에 걸치게 꽂으며 동점이 됐다. 조금만 길었다면 일본에 경기를 내주는 살 떨리는 상황이었지만, 표정 하나 안 변하고 공격을 성공시켰다.

듀스가 되면서 분위기는 한국으로 넘어왔다. 상대 공격 범실로 15-14 역전한 뒤 박정아가 다시 한 번 공을 상대 코트로 밀어 넣어 터치아웃 시키면서 극적 역전승을 완성했다. 이날 경기에서의 15득점 기록 자체보다 순도가 훨씬 높은 인상적 막판 분전이었다.

박정아로선 해묵은 상처를 털어낸 경기라 할 만했다. 박정아는 네덜란드와 맞붙은 지난 리우올림픽 8강전에서 부진했다. 상대 서브 타깃이 돼 리시브 난조를 보인 끝에 팀이 졌다. 이 패배로 4강 진출에 실패해 박정아는 쏟아지는 비난의 대상이 됐다. 그랬던 박정아가 한일전 역전승 주역으로 떠오른 것이다.
염혜선이 몸을 날려 공을 건져올리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염혜선이 몸을 날려 공을 건져올리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세터 염혜선은 경기가 끝난 뒤 눈물을 펑펑 쏟았다. 자신도 “내가 가장 많이 울었다”고 인정했을 정도다. 대표팀에서 백업 자리가 익숙했던 그가 ‘주전’으로 한일전 승리를 이끌어내며 8강행을 확정지은 기쁨의 눈물이었다.

“한일전은 꼭 이겨야 한다는 부담이 있다”고 털어놓은 염혜선은 사실상 자신이 주전으로 뛴 경기에서 처음 일본을 이긴 셈이 됐다. 그동안 대표팀에서 백업 역할을 할 때가 많았던 염혜선은 이다영이 학교폭력 논란으로 대표팀에서 탈락하면서 이번 올림픽 주전 세터를 맡았다.

사실 김연경을 받쳐주는 공격수 역할도 이다영과 쌍둥이인 이재영이 해줘야 했지만, 역시 대표팀에서 빠지면서 박정아가 그 자리를 대신했다. 결코 작지 않은 공백을 팀워크로 극복하며 8강 진출에 성공한 것이다. 이제 우리 대표팀은 김연경이 주전으로 뛸 때 다시 한 번 메달을 노려볼 수 있게 됐다.

김봉구 한경닷컴 기자 kbk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