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엠빅뉴스', 인터뷰 왜곡 논란에 해명
"질문 축약해 정리하다보니 오해 소지 있어"
한일전 승리 후 인터뷰에 응하고 있는 김연경 선수 /사진=MBC 유튜브 채널 '엠빅뉴스'

한일전 승리 후 인터뷰에 응하고 있는 김연경 선수 /사진=MBC 유튜브 채널 '엠빅뉴스'

MBC 뉴스 클립을 제공하는 유튜브 채널 '엠빅뉴스'가 배구선수 김연경과의 인터뷰 내용을 왜곡했다는 논란에 입장을 밝혔다.

MBC '엠빅뉴스'는 1일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를 통해 "여자배구 대표팀 김연경 선수의 경기 직후 인터뷰 영상을 편집해서 올리는 과정에서 기자의 질문을 축약해서 정리하다보니 오해의 소지가 있다는 지적을 받았다"며 해당 영상을 삭제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김연경의 믹스트존 인터뷰 풀기자단의 질문과 답이 들어간 전체 원본 영상을 공개했다.

앞서 MBC '엠빅뉴스'는 지난달 31일 한국 여자 배구 대표팀의 한일전 승리 이후 김연경과의 인터뷰를 공개했다.

해당 영상에서 취재진은 김연경에게 "국민에게 희망을 드렸다"고 말했고, 이에 김연경은 "더 뿌듯하다"고 답했다. 하지만 자막에는 질문이 '축구, 야구 졌고 배구만 이겼는데?'라고 표기됐고 이어 김연경의 '더 뿌듯하다'는 답변이 적혔다.

이에 네티즌들은 "자막만 보면 김연경이 배구만 이겨서 더 뿌듯하다는 식으로 보인다"며 인터뷰 내용을 왜곡시킨 게 아니냐고 지적했다. 취재진의 질문을 듣지 않고 자막만 볼 경우 오해의 소지가 충분하다는 것이다.

'엠빅뉴스'가 공개한 원본 영상을 보면 취재진은 경기를 마친 김연경에게 "몰랐겠지만 오늘 축구도 지고 야구도 졌다"고 전했다. 그러자 김연경은 "아 그래요?"라며 놀랐다. 이어 취재진이 "배구가 유일하게 희망을 살려주셨다. 국민들에게 희망을 드렸다"고 먼저 칭찬하자 그제야 김연경은 "감사하다"고 인사했다.
한일전 승리 후 인터뷰에 응하고 있는 김연경 선수 /사진=MBC 유튜브 채널 '엠빅뉴스' 영상 캡처

한일전 승리 후 인터뷰에 응하고 있는 김연경 선수 /사진=MBC 유튜브 채널 '엠빅뉴스' 영상 캡처

그러면서 "더 뿌듯하다. 어쨌든 코로나로 인해 많은 분들이 외부 활동을 많이 못하는데 집에서나마 저희가 조금의 힘이 될 수 있도록 열심히 하고 있으니 많은 분들이 응원해주셨으면 한다"고 말했다.

'엠빅뉴스'의 해명에도 비판의 목소리는 쉽게 가라앉지 않고 있다. MBC가 도쿄올림픽을 중계 과정에서 잇따른 실수를 저지르고 있기 때문이다.

앞서 MBC는 개회식을 중계하면서 각 나라의 대표팀이 입장할 때 부적절한 이미지와 설명을 붙여 논란이 일었다. 우크라이나에 체르노빌 원전, 엘살바도르에 비트코인, 아이티에 폭동 사진 등을 사용했다. 또 한국과 루마니아 축구 경기에서 자책골을 넣은 상대팀 선수의 이름을 넣으며 "고마워요 마린"이라는 자막을 표출하기도 했다.

이에 비난의 목소리가 커지자 박성제 MBC 사장는 직접 기자회견을 열고 사과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