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A조 3위 유력' 여자배구, 8강 상대 '오리무중'…중국은 탈락
이탈리아, ROC, 미국, 터키 모두 8강에서 만날 수 있는 복잡한 상황
[고침] 스포츠([올림픽] 'A조 3위 유력' 여자배구, 8강 상…)

특별취재단 = '김연경과 황금세대'가 허들 하나를 넘었다.

이제 '배구 여제' 김연경(33·중국 상하이)이 여러 차례 '배구 인생 마지막 목표'라고 공언한 올림픽 메달도 시야에 들어온다.

하지만 1976년 몬트리올 대회 이후 아직 한국 배구가 손에 넣지 못한, 올림픽 메달을 얻기 위해서는 더 높은 산을 넘어야 한다.

세계랭킹 14위인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은 7월 31일 일본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배구 여자 A조 예선 4차전에서 일본(5위)을 세트 스코어 3-2(25-19 19-25 25-22 15-25 16-14)로 꺾고, 8강 진출 티켓을 손에 넣었다.

도쿄올림픽 배구는 승수, 승점, 세트득실, 점수득실 순으로 순위를 가린다.

한국은 3승 1패(승점 7)로 세르비아(10위)와의 예선 마지막 경기(2일)만 남겨둔 상황에서 최소 조 3위 자리를 확보했다.

A조에서는 브라질(2위)이 4승(승점 11), 세르비아(10위)가 3승 1패(승점 9)로 1, 2위가 매우 유력하다.

브라질은 A조 최약체로 4패를 당한 케냐(27위)와 2일 예선 마지막 경기를 치른다.

세르비아와 한국전은 조2위 결정전이 될 수 있지만, 연일 혈전을 펼친 한국이 굳이 세르비아전에 3-0, 3-1 승리를 거두고자 힘을 쏟을 필요는 없다.

한국에 패해 5위로 내려앉은 일본(1승 3패·승점 4)은 4위 도미니카공화국(1승 3패·승점 5)과 8강행 여부를 놓고 건곤일척의 승부를 벌인다.

[고침] 스포츠([올림픽] 'A조 3위 유력' 여자배구, 8강 상…)

B조에서는 8강에 진출할 4팀이 모두 정해졌다.

그러나 1∼4위 세부 순위는 마지막 날 결정된다.

이탈리아(6위), ROC(러시아올림픽위원회·9위), 미국(1위)이 물고 물리며 3승 1패로 1∼3위에 자리했고, 터키(4위) 2승 2패가 B조 4위를 달린다.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올림픽 우승팀이자, 세계랭킹 3위인 중국은 1승 3패로 탈락이 확정됐다.

아르헨티나(19위)는 4패를 당했다.

김연경이 "A조도 어렵지만, B조에 들어가지 않은 건 다행"이라고 할 정도로, B조는 혼돈의 연속이었다.

올림픽 2연패 달성을 노렸던 중국이 혼돈의 희생양이 됐다.

한국의 8강 상대도 8월 2일에나 결정된다.

예상대로 한국이 A조 3위를 하면, B조 2위와 8강에서 대결한다.

이탈리아, ROC, 미국은 물론이고 터키도 B조 2위에 오를 수 있다.

터키는 2일 예선 최종전에서 ROC에 승리하면, 이탈리아-미국전의 패자를 밀어내고 2위로 예선을 마친다.

4개 팀 모두 한국이 상대 전적에서 밀린다.

한국은 이탈리아에 13승 16패, ROC에 8승 51패, 미국에 22승 38패, 터키에 2승 7패로 열세였다.

그러나 도미니카공화국, 일본과의 풀세트 접전에서 승리하며 한국 선수단에는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이 자랐다.

"김연경과 함께 하는 마지막 올림픽에서 성과를 내야 한다"는 동기부여도 강하다.

한국 여자배구는 2012년 런던에서 4강 진출에 성공했지만, 동메달 결정전에서 일본에 패했다.

2016년 리우에서는 8강전에서 네덜란드의 벽을 넘지 못했다.

한 걸음 혹은 두 걸음이 부족했던 올림픽 메달을 위해 김연경과 황금세대가 다시 날아오른다.

김연경은 8강 진출 확정 뒤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우리는 처음부터 끝까지 함께였다"고 썼다.

[고침] 스포츠([올림픽] 'A조 3위 유력' 여자배구, 8강 상…)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