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도쿄올림픽 유도 종목에서 은메달을 딴 조지아의 라샤 샤브다투시빌리(왼쪽)과 바자 마르그벨라슈빌리가 도쿄 관광에 나섰다가 선수촌에서 쫓겨났다. 샤브다투시빌리 인스타그램.

2020 도쿄올림픽 유도 종목에서 은메달을 딴 조지아의 라샤 샤브다투시빌리(왼쪽)과 바자 마르그벨라슈빌리가 도쿄 관광에 나섰다가 선수촌에서 쫓겨났다. 샤브다투시빌리 인스타그램.

조지아의 유도 은메달리스트 두 명이 규정을 어기고 도쿄 관광에 나섰다가 선수촌에 쫓겨났다. 2020 도쿄올림픽 선수촌 입소자들은 대회와 관련된 일로만 외출할 수 있다는 내용의 서약서를 작성했다.

다카야 마사노리 대회 조직위원회 대변인은 지난달 31일 "이들의 자격증(ID 카드)을 취소했다"며 "관광 목적으로 선수촌을 나서는 일이 있어선 안 된다"고 설명했다.

마사노리 대변인은 ID카드 취소자가 누구인지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었다. 그러나 조지아올림픽위원회가 추후 유도 선수 둘이 더 이상 선수촌에 머물 수 없게 됐으며 이미 귀국 길에 올랐다고 밝히면서 신원이 알려졌다.

AFP통신은 이번 대회 은메달을 딴 바자 마르그벨라슈빌리(27)와 라샤 샤브다투아슈빌리(29)가 일본에 사는 지인을 만나기 위해 선수촌을 벗어났다고 해명했다고 보도했다. 일본 매체도 두 조지아 선수들이 도쿄 타워에서 사진을 찍는 모습이 목격됐다고 보도했다.

마르그벨라슈빌리는 지난달 25일 안바울(27·남양주시청)을 준결승에서 꺾은 선수이고, 샤브다투아슈빌리는 다음날 안창림(27·KH그룹 필룩스)을 준결승에서 제압한 선수라 우리에게도 낯이 익다. 둘 다 일본 선수에게 결승에서 패했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