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뉴스1

사진=뉴스1

한국 여자배구가 '숙적' 일본을 꺾고 도쿄올림픽 8강 진출에 성공했다.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31일 일본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일본과의 대회 A조 경기에서 풀세트 접전을 펼친 끝에 세트스코어 3대2(25-19, 19-25, 25-22, 15-25, 16-14)로 승리했다.

승점 2을 따낸 한국은 3승1패, 승점 7을 기록했다. 이에 따라 남은 세르비아와의 최종전 결과에 상관없이 조 4위를 확보해 8강 진출에 성공하게 됐다. 반면 일본은 1승3패로 8강행 티켓을 따내기 위해선 도미니카공화국와의 최종전에서 최소 승점 3를 따내야 하는 상황이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경기 초반에는 한국이 우세했다. 4-3으로 앞선 상황에서 박정아가 하야시 코토나의 공격을 두 차례, 양효진이 한 차례 블로킹으로 7-3으로 앞서갔다. 일본이 추격의 고삐를 죄었지만 김연경의 블로킹과 양효진의 속공이 이어지면서 1세트를 따냈다.

2세트는 일본이 가져갔다. 1, 2점차의 팽팽한 승부가 이어지다가 일본이 먼저 점수를 따냈다.

3세트에서는 김연경에 레프트 이소영까지 살아나면서 승기를 잡았다. 여기에 김희진, 박정아까지 공격에 가담하면서 다시 세트를 따냈다.

4세트에서는 일본이 공세를 주도했다. 일본의 공세에 한국 수비가 주춤하면서 15-25로 승부가 결정됐다.

승부는 5세트에서 결정됐다. 양측 모두 한치도 물러설 수 없는 상황에서 고도의 집중력이 발휘됐다. 한국이 7-9로 뒤진 상황에서 김연경이 공격과 블로킹으로 9-9 동점을 만들어냈다. 일본이 연속 공격으로 2점차로 달아나고 한국이 쫓아가는 모양새가 계속됐다.

12-14, 2점차 매치 포인트에서 박정아가 연속 공격에 성공하면서 14-14 듀스로 승부를 이어갔다. 일본의 범실로 15-14로 승부를 뒤집은 한국은 기회를 놓치지 않고 마지막 공격을 성공시켜 승리했다.
조수영 기자 delinew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