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이강인이 31일 오후 일본 요코하마 국제경기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대한민국과 멕시코의 8강 축구경기에서 드리블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대한민국 이강인이 31일 오후 일본 요코하마 국제경기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대한민국과 멕시코의 8강 축구경기에서 드리블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김학범호가 멕시코에 6골이나 내주며 완패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올림픽 축구대표팀은 31일 일본 요코하마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8강전에서 3-6으로 패배했다. 2016년 리우자네이루 대회에 이어 올림픽에서 2회 연속 8강 탈락이다.

4강 진출팀은 개최국 일본과 스페인, 브라질과 멕시코다.

이번 멕시코와의 경기에서 진 한국 축구대표팀은 그동안 멕시코를 상대로 이어왔던 4경기(2승 2무) 무패 행진도 중단됐다.

신용현 한경닷컴 기자 yong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