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범죄 혐의' 선수와 거리두기…하지치만 검정 마스크
[올림픽] 미국 펜싱 남자 선수들이 '핑크 마스크' 쓴 이유는

특별취재단 = 미국 펜싱 남자 에페 대표팀은 지난 30일 분홍색 마스크를 쓰고 2020 도쿄올림픽 피스트에 올랐다.

남자 선수들이 핑크를 선택한 것도 특이한데, 4명 중 마스크 색깔이 한 명만 달랐다.

무슨 일 때문일까.

31일 미국 전국 일간지 USA 투데이에 따르면 핑크 마스크는 대표팀에 성범죄 혐의가 있는 앨런 하지치가 포함된 것에 대한 불만을 드러낸 집단행동이었다.

하지치는 지난 5월 도쿄올림픽 선발전을 통과했다.

얼마 지나지 않아 여성 선수 3명이 2013년과 2015년 사이에 그에게 부적절한 성적 행위를 당했다고 주장했다.

미국 스포츠 인권기구 세이프 스포츠가 조사에 착수했다.

하지치는 혐의를 부인했지만, 그가 컬럼비아대 시절인 2013∼2014년에 징계를 받은 사실이 드러났다.

세이프 스포츠는 지난 6월 선수 자격 잠정 정지 처분을 내렸다.

하지치는 항소했다.

세이프 스포츠 중재위원이 징계를 해제하면서 하지치는 후보 선수로 미국 펜싱 남자 에페 대표팀에 합류하게 됐다.

다만 세이프 스포츠는 징계를 해제하되 하지치와 다른 선수들 간의 접촉을 차단했다.

하지치만 혼자서 도쿄로 향했고, 올림픽 선수촌과 30여 분 떨어진 호텔에서 혼자 지내도록 했다.

결전의 날이 밝았고, 팀 동료 커티스 맥도월드는 하지치에게 마스크를 나눠줬다.

그런데 하지치만 검은색이었고, 나머지 3명은 핑크였다.

미국 여자 펜싱 올림픽 메달리스트인 이브티하즈 무함마드는 자신의 트위터에 이 사진을 올린 뒤 "미국 펜싱 남자 에페 대표팀이 하지치만 제외하고 모두 핑크 마스크를 꼈다"며 "성폭행 피해 여성들에 대한 지지를 보여준 행동이었다"고 썼다.

하지치는 USA 투데이와의 인터뷰에서 "그들은 내 이야기를 결코 들으려고 하지 않았다"며 "증거를 확인하려 하거나 내 감정을 묻지 않았다"고 말했다.

하지치는 경기에 뛰지 못했다.

미국 펜싱 남자 에페 대표팀은 첫판에서 일본에 패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