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대표 감독 시절 지도한 김소영-공희용에게 2번 패배 안겨
[올림픽] 셔틀콕 지도자 한류의 역풍…강경진 中 코치, 제자들에 비수

특별취재단 = 배드민턴 여자복식 김소영(29·인천국제공항)-공희용(25·전북은행)을 꺾고 환호한 중국의 천칭천-자이판. 그들의 뒤에는 한국인 코치가 있었다.

2017년 1월∼2018년 11월까지 한국 셔틀콕을 이끌던 강경진 전 대표팀 감독, 현 중국 대표팀 코치다.

강 감독은 '세대교체 실패' 책임을 떠안고 재계약에 실패한 뒤 2019년 9월 중국 대표팀 코치로 자리를 옮겼다.

중국 배드민턴 대표팀의 첫 공식 외국인 코치다.

강 코치는 중국 대표팀에서 여자복식을 전담한다.

한국이 강세인 여자복식을 겨냥해 중국 대표팀이 전략적으로 강 코치를 스카우트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한국은 부메랑을 맞았다.

강 코치는 2020 도쿄올림픽에서 한국에 비수를 꽂았다.

천칭천-자이판은 도쿄올림픽 배드민턴 여자복식 조별리그에서도 김소영-공희용에게 패배를 안겼다.

지난 27일 일본 도쿄 무사시노노모리 종합 스포츠플라자에서 열린 D조 3차전에서 김소영-공희용은 천칭천-자이판에게 1-2(21-19 16-21 14-21)로 역전패를 당했다.

이 패배로 김소영-공희용은 조별리그 2승 1패를 기록, 조 2위로 8강에 올랐다.

천칭천-자이판은 조 1위(3승)로 8강에 진출했다.

[올림픽] 셔틀콕 지도자 한류의 역풍…강경진 中 코치, 제자들에 비수

두 조는 금메달 결정전 진출권이 걸린 4강에서 다시 만났다.

김소영-공희용은 8강에서 세계랭킹 2위 마쓰모토 마유-나가하라 와카나(일본)를 짜릿한 역전으로 제압하고 올라왔다.

한국인 지도자 박주봉 감독이 지휘하는 일본 여자복식을 꺾었지만, 다시 강 코치의 지도를 받는 천칭천-자이판을 만나게 됐다.

김소영-공희용은 설욕을 다짐했지만, 이번에는 0-2(15-21 11-21)로 힘을 제대로 써 보지도 못하고 완패했다.

2008년 베이징올림픽 혼합복식 이용대-이효정(금메달), 이효정-이경원(은메달) 이후 13년 만에 올림픽 결승에 오르고자 했던 한국 배드민턴의 희망도 사라졌다.

강 코치의 '현 제자'인 천칭천-자이판은 강 코치의 '전 제자' 김소영-공희용의 천적이 됐다.

올림픽에서 2패를 떠안으면서 김소영-공희용의 천칭천-자이판 상대 전적은 3승 7패가 됐다.

강 코치는 한국 대표팀에서는 이루지 못했던 올림픽 금메달의 꿈을 중국 팀에서 이룰 기회를 잡았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