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한국의 유도 국가대표팀이 2020 도쿄올림픽 혼성단체전 16강전에서 탈락했다.

유도 대표팀은 이번 올림픽을 은메달 1개, 동메달 2개의 성적으로 마무리했다.

세계랭킹 5위인 우리 대표팀은 31일 도쿄 일본무도관에서 열린 대회 유도 혼성단체전에서 랭킹 9위의 몽골에 상대 전적 1승4패를 기록하며 8강 진출에 실패했다.

단체전 첫 번째 주자로 나선 남자 100㎏ 이상급 김민종(용인대)은 울지바야링 두렝바야르를 상대로 다리대돌리기를 성공하며 한판승을 따냈다.

이날 시합의 마지막 승리였다. 여자 57㎏급 김지수(경북체육회)는 골든스코어(연장전)까지 가는 접전 끝에 도르지수렝긴 수미야에게 모로떨어뜨리기를 허용해 절반을 내주며 패했다.

세 번째로 나선 남자 73㎏급 안창림(KH그룹 필룩스)은 센도치르 속바타르에게, 여자 70kg급 김성연(광주도시철도공사)은 간카이치 볼드에게 각각 패했다.

마지막 주자였던 남자 90kg급 곽동한(포항시청)은 간툴가 알탄바가나에게 반칙패했다.

한경우 한경닷컴 기자 cas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