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뉴스1

사진=뉴스1

진민섭이 도쿄올림픽 육상 남자 장대높이뛰기 예선에서 상위 12위 안에 들지 못했다. 안타깝게 결선해 티켓을 놓쳤다.

진민섭은 31일 5m30과 5m50을 1차 시기에서 가뿐하게 넘었다. 하지만 5m65의 벽을 넘지 못했다.

5m65 1차 시기에서 실패한 후 진민섭은 오른쪽 종아리를 여러 차례 만졌다. 2차 시기에서는 허벅지로 바를 건드렸고, 3차 시기에서는 통증이 커져서 도약을 시도하지 못했다.

장대높이뛰기는 예선 출전한 30명 가운데 상위 12명 안에 들거나 5m80을 넘으면 결선에 오르는데 이미 18명이 5m65를 넘어 진민섭은 결선에 오르지 못했다.

진민섭은 2020년 3월 1일 호주 뉴사우스웨일스에서 열린 뱅크타운 장대높이뛰기대회에서 '빌린 장대'로 5m80을 날아올랐다. 5m80은 도쿄올림픽 기준 기록이자, 한국 신기록이었다.

이송렬 한경닷컴 기자 yisr020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