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한국 양궁의 전종목 석권 키를 쥐고 있는 김우진(29)이 8강에 안착했다.

김우진은 31일 일본 도쿄의 유메노시마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양궁 남자 개인전 16강전에서 카이룰 모하마드(말레이시아)를 6-0(30-27 30-27 30-29)으로 누르고 8강에 올랐다. 김우진은 당즈준(대만)과 오후 2시 45분 준준결승을 벌인다.

김우진은 국제대회에서 모하마드를 상대로 3전 전승을 기록 중이었다. 그는 첫 세 발을 10점, 두 번째 세트 세 발도 한 가운데 꽂더니 마지막 세발까지 10점에 꽂으며 '퍼펙트 승리'를 거뒀다.

한국 양궁은 김우진이 금메달을 획득하면 올림픽 2회 연속 전종목 석권을 달성한다. 한국 양궁은 앞서 혼성 단체전과 남녀 단체전, 여자 개인전에서 금메달을 수확했다.

조희찬 기자 etwood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