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일 코로나19 확진 후 2주 만에 활동 시작…탁구 경기장 찾을 계획
"우리 선수들이 마지막까지 건강하게 후회 없는 경기하면 좋겠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선수위원으로 활동하는 유승민(39) 대한탁구협회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에 따른 2주 자가격리 기간을 마치고 외부 활동을 시작했다.

유승민 회장은 30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오늘 격리가 해제됐는데, 격리 때문에 하지 못했던 일을 부지런히 하겠다"고 전했다.

유 회장은 일본에 입국한 지난 17일 나리타공항 검사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호텔로 이동해 14일 동안 자가격리 생활을 해왔다.

그는 자가격리 기간에도 IOC 회의에 온라인으로 참여했고,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 등 관계자들과도 소통을 이어왔다.

그는 SNS를 통해 "코로나19가 타인에게 피해를 주는 바이러스라서 (지난) 이틀간 정신적으로 굉장히 힘들었다"며 심리적으로 위축됐음을 밝히기도 했다.
[올림픽] '코로나 격리 해제' 유승민 탁구협회장 "후배들 응원하겠다"

유승민 회장은 "탁구 단체전이 남아있는데, 우리 선수들이 힘을 낼 수 있도록 현장에서 응원해야 할 것 같다"면서 "선수들이 마지막까지 안전하게, 건강하게 최선을 다해 후회 없는 경기를 하면 좋겠다"고 희망했다.

한편 남녀 단식과 혼합복식 등 개인전을 마친 한국 탁구 대표팀은 8월 1일 단체전 경기를 시작한다.

여자대표팀은 폴란드, 남자팀은 슬로베니아와 각각 16강전을 벌인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