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 인근 3현 등 긴급사태 추가 발령
도쿄는 발령 기한 내달 31일까지 연장
일본 도쿄 긴자 쇼핑가의 유리창에 마스크를 쓴 행인들이 반사되고 있다. 사진=EPA

일본 도쿄 긴자 쇼핑가의 유리창에 마스크를 쓴 행인들이 반사되고 있다. 사진=EPA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급속도로 확산하는 일본에서 긴급사태를 추가 발령한다. 사상 초유의 올림픽 중단을 막기 위한 조치다.

30일 교도통신과 NHK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이날 저녁 코로나19 대책본부 회의를 열고 도쿄 인근의 가나가와·사이타마·지바 등 수도권 3현에 긴급사태를 발령할 예정이다. 수도권 3현과 함께 관서 지역 중심인 오사카부도 긴급사태가 발령될 전망. 발령 기한은 내달 2일부터 31일까지다.

이미 긴급사태가 발령된 도쿄도와 오키나와현은 발령 기한이 다음달 22일까지에서 같은 달 31일까지로 연장된다. 내달 24일 개막이 예정된 도쿄 패럴림픽도 긴급사태 기간 중 열리게 됐다.

지난 23일 도쿄올림픽 개막 후 일본에선 코로나19가 급속히 확산 중이다. NHK 집계에 따르면 전날 일본 전역에서 발생한 코로나19 신규확진자는 1만699명에 달해 처음으로 1만명을 넘어섰다. 개막일 기준 4225명이던 신규 확진자가 2배 넘게 늘어난 것이다.

전날 지역별 확진자 수도 올림픽 개최 도시인 도쿄도가 3865명으로 가장 많았다. 가나가와현 1164명, 오사카부 932명 등이 뒤를 이었다. 일본의사회 등 현지 의료단체들은 긴급성명을 통해 의료 체제에 압박이 발생하고 있다며 전국 긴급사태 발령을 정부에 요청했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