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올림픽 대회 중반에 금메달 신기록 세워

개최국 일본이 2020 도쿄올림픽에서 대회 중반에 최다 금메달 신기록을 세워 이목을 끌고 있다.

30일 일본은 남자 에페대표팀이 일본 지바 마쿠하리 메세에서 열린 단체전 결승전에서 러시아올림픽위원회(ROC)를 45-36으로 누르고 우승을 차지하면서 금메달 개수를 17개로 늘렸다.

앞서 일본은 자국에서 열린 1964년 도쿄 대회와 2004년 아테네 대회에서 각각 16개의 금메달을 기록한 바 있다. 이날 오후 9시 30분 기준으로 현재 일본은 금메달 17개, 은메달 4개, 동메달 7개로 중국(금메달 18개)에 이어 종합 2위를 달리고 있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