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궁' 안산 10점 쇼·펜싱 박상영 기적의 뒤집기·병살로 마무리한 베이징 야구 신화

[올림픽] '강심장' 태극전사들의 짜릿한 명승부…'이 맛에 올림픽 본다'

특별취재단 = '신궁' 안산(20·광주여대)이 2020 도쿄올림픽 첫 3관왕이자 한국 선수 최초의 하계올림픽 3관왕을 결정지은 10점 만점짜리 마지막 한 발은 두고두고 명장면으로 회자할 것 같다.

안산은 30일 일본 도쿄의 유메노시마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여자 양궁 개인전 결승에서 엘레나 오시포바(러시아올림픽위원회)를 슛오프 단발 승부에서 눌러 혼성단체전, 여자 단체전에 이어 이번 대회 세 번째 우승을 차지했다.

대담함이라는 말로는 부족할 정도로 안산은 '강심장'에서 뿜어나오는 무적의 기세로 세계를 또 한 번 놀라게 했다.

안산은 세트 점수 3-5로 끌려가다가 5세트 두 번째 화살부터 연속 세 번 10점을 쏴 오시포바를 무너뜨렸다.

[올림픽] '강심장' 태극전사들의 짜릿한 명승부…'이 맛에 올림픽 본다'

두 번째, 세 번째 화살을 10점에 꽂아 5세트를 29-27로 따내 세트 점수 5-5로 균형을 맞췄고, 마지막 슛오프에서 먼저 10점을 뚫어 오시포바를 궁지에 몰았다.

5세트를 내줘 주도권을 빼앗긴 오시포바는 안산의 10점을 지켜본 뒤 활시위를 당겼지만, 과녁 중앙에서 한참 멀어진 8점을 쏘고 멋쩍은 듯 웃으며 패배를 인정했다.

두 발의 10점은 경기를 원점으로 돌렸고 마지막 10점은 메달 색깔을 결정했다.

안산이 30점을 쏜 사이 오시포바는 26점에 머물렀다.

쫓는 자의 강한 멘털은 어느 때보다 차가웠고, 마지막 세 발의 레이스는 어느 때보다 뜨거웠다.

압도적인 경기력은 보는 이들에게 쾌감을 선사한다.

강심장이 지배하는 레이스는 쾌감보다는 몇 배는 가슴을 요동치게 하는 짜릿함을 준다.

[올림픽] '강심장' 태극전사들의 짜릿한 명승부…'이 맛에 올림픽 본다'

거짓말 같은, 만화 같은 역전승이라면 더욱 뇌리에 오래 남는다.

'할 수 있다' 박상영(26·울산광역시청)의 신화는 2016 리우데자네이루 대회 최대 드라마였다.

한국 스포츠 역대 기적의 뒤집기에서도 손꼽히는 명장면이다.

경기를 뒤집을 수 있다는 뜻에서 계속 혼자 되뇌던 '할 수 있다'란 말의 힘이 더해져 숭고한 감동을 전했다.

박상영은 당시 펜싱 남자 에페 개인전 결승에서 제자 임레(헝가리)에게 9-13으로 끌려가던 중 잠깐의 휴식 때 관중석에서 '할 수 있다'는 소리를 들었다.

깨달음은 일순간에 찾아온다.

그는 주문을 외듯 고개를 끄덕이며 '할 수 있다'를 반복했고, 10-14로 패색이 짙던 벼랑 끝에서 신들린 듯 5점을 보태 15-14로 대역전 금메달로 많은 이들에게 희망을 안겼다.

마치 신(神)이 잠깐 박상영의 검을 쥔 듯 득점을 알리는 환희의 불빛이 5번 연속 터졌다.

1점만 더 주면 떨어지는 절벽 끝에서 박상영은 투지와 집중력으로 버텼다.

기적은 간절히 바라고 포기하지 않을 때 그렇게도 이뤄진다.

[올림픽] '강심장' 태극전사들의 짜릿한 명승부…'이 맛에 올림픽 본다'

2008년 베이징 대회 한국 야구대표팀의 9전 전승 신화도 막판까지 심장을 조인 끝에 쓰였다.

3-2로 앞선 9회말 마지막 수비 때 안타와 볼넷 2개를 내줘 1사 만루 역전 위기를 맞았다.

안타 한 방이면 끝나는 경기 흐름으로는 분위기는 완전히 쿠바쪽으로 넘어간 상황.
게다가 포수 강민호는 주심과의 의사소통 실수로 퇴장을 당해 미트를 더그아웃 벽에 그야말로 레이저로 쏘듯 던졌다.

절체절명의 위기에서 마운드와 안방을 동시에 물려받은 정대현, 진갑용 배터리는 침착하게 율리에스키 구리엘을 유격수 병살타로 요리하고 한국 야구사에 올림픽 금메달이라는 이정표를 남겼다.

상황은 다급했어도 정대현의 얼굴은 온화했다.

적어도 요동치는 심박수는 2021년의 안산처럼 얼굴에 전혀 드러나지 않았다.

'강심장' 정대현은 공 3개로 한국을 패배 위기에서 건져 승리의 주인공으로 돌려놓았다.

그는 13년이 지난 올해에는 야구대표팀 투수 코치로 고비를 넘기는 평정심을 후배들에게 전수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