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 개인전 결승서 슛오프 접전 끝에 우승…첫 올림픽서 3관왕
[올림픽] '쫄지 말고 대충 쏴'…마지막 '아슬아슬 10점' 승패 갈랐다

특별취재단 = '쫄지 말고 대충 쏴.'
메달 색깔이 갈린 마지막 한 발을 앞둔 순간. 스무 살의 '강심장'은 속으로 이렇게 자신을 스스로 가라앉혔다고 했다.

안산(20·광주여대)은 30일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 양궁장에서 끝난 양궁 여자 개인전 단식 결승에서 상대 선수인 옐레나 오시포바(러시아올림픽위원회)와 1세트부터 팽팽한 경기를 펼쳤다.

안산은 4세트에서 2점 차이로 승점 2를 내주며 3-5로 벼랑 끝에 몰렸지만, 마지막 5세트에서 '흔들림 없는' 자세로 9-10-10점에 꽂으며 세트 점수 5-5로 경기를 원점으로 돌려놨다.

4강전에 이어 맞게 된 두 번째 슛오프를 마주하게 된 것이다.

먼저 사대에 올라 쏜 안산의 화살은 10점 과녁에 아슬아슬하게 꽂혔다.

슛오프는 똑같은 점수를 쏠 경우 10점에 가까운 쪽이 승리한다.

기회가 단 한 번뿐이다.

만만치 않은 상대였기에 10점을 쏘고도 표정 변화가 없던 안산은 오시포바가 8점을 기록하며 금메달이 확정된 순간에야 활짝 웃었다.

특히 마지막 슛오프 상황에서 화면에 표시된 안산의 심박수는 118bpm.
본인은 많이 떨렸다지만, 결승 상대인 러시아의 옐레나 오시포바가 160bpm대를 훌쩍 넘었던 점을 고려하면, 놀라울 정도로 차분했다.

안산은 "화살이 날아가는 순간, 10점이라는 생각이 들 때를 굉장히 좋아한다"면서 "그 화살이 날아가는 순간 10점이라는 확신이 들어 매우 기뻤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