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 원래 되게 많이 울어요…."

무덤덤한 표정으로 '10점'을 꽂던 강심장은 세 번째로 오른 시상대에서 끝내 울었다.

대회 기간 '불필요한 논란'으로 마음고생을 한 걸까. 만감이 교차하는 듯했다.

생애 첫 올림픽 무대에서 사상 첫 3관왕이라는 '최고봉'을 등정한 한국 여자 양궁 대표팀의 안산(20·광주여대)은 30일 "심장이 터질 것 같고 기쁘다"고 밝혔다.

안산은 이날 일본 도쿄의 유메노시마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양궁 여자 개인전 금메달을 목에 건 뒤 믹스트존(공동취재구역)에서 만감이 교차하는 듯 계속 훌쩍거리며 소감을 말했다.

속으론 많이 긴장했다는 안산은 "속으로 혼잣말을 계속하면서 가라앉히려고 노력했다"고 말했다. '쫄지 말고 대충 쏴'라고 되뇄다고 한다.

안산은 "지도자 선생님들이 너무 잘해주셔서 이번 시합 때 잘 할 수 있었다"며 "모두에게 감사하고 뿌듯하다"고 말했다.

생애 첫 올림픽 무대에서 혼성전과 여자 단체전 금메달로 이미 2관왕에 오른 안산은 이날 개인전 우승을 통해 대회 전관왕이라는 위업도 달성했다.

양궁은 지난 올림픽까지 남녀 개인전, 단체전만 열렸지만, 이번부터 혼성단체전이 추가되면서 5개로 늘어 3관왕이 나올 수 있게 됐다.

한국 양궁 사상 처음이자, 올림픽 역사상 최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