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채영 8강서 탈락…안산, 전종목 석권의 마지막 희망

사상 첫 올림픽 여자 양궁 3관왕에 도전하는 안산(20·광주여대)이 개인전 4강에 올랐다.

안산은 30일 일본 도쿄의 유메노시마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여자 양궁 8강전에서 디피카 쿠마리(인도)를 6-0(30-27 26-24 26-24)로 제압하고 준결승에 올랐다.

혼성 단체전과 여자 단체전에서 2개의 금메달을 목에 건 안산은, 개인전에서 2승을 더 올리면 양궁 역사상 첫 3관왕이 된다.

대진표 반대편의 강채영(현대모비스)이 앞서 8강에서 옐레나 오시포바(러시아올림픽위원회)에게 1-7(28-28 25-29 26-27 27-29)로 지면서 탈락해 여자 대표팀에서 안산만 금메달 도전을 이어가게 됐다.

한국 양궁이 내건 2016 리우 올림픽에 이은 2개 대회 연속 전 종목 석권의 목표를 이루려면 안산이 반드시 2연승 해야 한다.

안산은 매켄지 브라운(미국)-알레한드라 발렌시아(멕시코) 경기 승자와 오후 3시 45분 결승 진출을 다툰다.

안산은 첫 세트부터 3발 모두 10점을 쏘며 기선을 제압했다.

반면에 쿠마리는 첫발부터 7점을 쏴 흔들리는 모습을 보였다.

흐름은 바뀌지 않았다.

안산이 2세트 3번째 발을 7점에 꽂는 실수를 했으나, 같은 세트에 쿠마리는 7점을 2번이나 쐈다.

쿠마리는 3세트에도 첫발을 7점에 꽂으며 스스로 무너졌고, 안산은 8점, 9점, 9점을 차례로 쏘며 기분 좋게 준결승행을 확정했다.

강채영은 오시포바와 1세트에서 28-28로 비겨 세트 점수 1점씩을 나눠 가진 뒤 2세트부터 내리 세 세트를 내주며 맥없이 무너졌다.

강채영은 2016 리우올림픽 대표 선발전에서 1점 차이로 4위에 그쳐 올림픽 꿈을 이루지 못했던 선수다.

5년을 기다린 자신의 첫 올림픽에서 단체전 금메달을 목에 걸었으나, 개인전 금메달은 놓쳐 절반의 아쉬움을 품고 다시 3년을 기다리게 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