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일 일본 도쿄 요요기 국립체육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 핸드볼 조별리그 A조 한국과 일본의 경기에서 이미경이 슛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29일 일본 도쿄 요요기 국립체육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 핸드볼 조별리그 A조 한국과 일본의 경기에서 이미경이 슛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한국 여자 핸드볼이 2020 도쿄올림픽 조별리그 3차전에서 숙적 일본에 승리했다.

강재원 감독이 이끄는 여자 핸드볼 대표팀은 29일 일본 도쿄 요요기 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도쿄 올림픽 여자 핸드볼 조별리그 A조 3차전에서 일본을 27대24로 격파했다.

한일전은 어떤 경기든 자존심을 걸고 싸우지만 이 경기가 유난히 관심을 끈 이유는 일본이 승점을 챙기기 위해 한국이 속한 A조를 선택했기 때문이다.

도쿄 올림픽 핸드볼은 대진 추첨 때 일본과 스웨덴을 제외한 나머지 10개국을 2조로 나눈 뒤 개최국 일본에서 조 선택 기회를 줬다. 일본은 한국이 속한 A조를 택했다.

통산 상대 전적은 24승1무3패 한국의 압도적 우위였지만 일본 대표팀 감독 울리크 커클리는 “한국과의 맞대결 역시 흥미로울 것”이라고 낙관했다.

일본은 한국을 상대로 승점을 챙길 수 있으리라는 자신감을 내비쳤으나 결국 한국 여자 핸드볼팀에 덜미가 잡히고 말았다.

앞선 두 번의 경기에서 연패한 여자 핸드볼은 몬테네그로와 앙골라를 상대로 한 두 경기가 남아있다. 일본을 잡은 여자핸드볼팀이 남은 경기에서 승리를 거둘 경우 자력으로 8강 진출이 가능해졌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