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 롯데, 안치홍과 '+2년 연장' 합의…2023년까지 동행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가 내야수 안치홍(31)과 2023년까지 동행한다.

롯데는 30일 안치홍과 상호 합의 속에 계약 연장을 결정했다고 발표했다.

롯데는 2020년 1월 당시 자유계약선수(FA) 최대어로 꼽힌 안치홍과 2+2년 최대 56억원에 계약을 체결했다.

계약 보장기간은 2년으로 2021시즌이 끝나면 롯데 구단과 안치홍은 계약 연장 또는 종료를 선택하는 조건이었다.

롯데는 조기에 계약 연장을 선택했다.

롯데 측은 "후반기 반등과 남은 2년을 위해선 안치홍이 필요하다는 구단의 의지와 롯데에 남아 활약하고자 하는 선수의 뜻이 맞아떨어져 신속히 계약 연장에 합의했다"고 전했다.

안치홍은 "처음 2년 계약을 맺었을 때부터 최대 계약기간인 4년을 모두 채우고 싶은 마음이 컸다"며 "시즌이 종료되지 않았음에도 내 가치를 인정해준 구단에 감사하다.

롯데가 올 시즌 좋은 성적으로 마무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안치홍은 이번 계약 연장 합의를 통해 남은 2년간 보장 25억원, 인센티브 6억원 등 최대 31억원의 계약을 체결해 2023시즌까지 구단과 함께한다.

안치홍은 올 시즌 55경기에서 타율 0.325(212타수 69안타), 5홈런, 48타점, OPS(출루율+장타율) 0.872를 기록 중이다.

득점권 타율이 0.429에 이를 정도로 '해결사'로서의 면모가 돋보인다.

실책도 2개에 불과해 수비에서도 안정감을 뽐내고 있다.

롯데 측은 "지난 22일 트레이드로 영입한 좌완 투수 강윤구는 물론 안치홍과의 계약 연장으로 올 시즌 후반기 반등과 팀 전력 강화를 위한 노력을 이어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