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11명 배출로 역대 한 팀 최다 베스트 타이기록
무려 13명의 별, 첫 올스타 베스트로 선정
프로야구 삼성, 올스타 11개 포지션 독식…강민호 최다득표

KBO가 30일 2021년 신한은행 SOL KBO 올스타전 베스트 12를 발표했다.

올해 올스타전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열리지 않았다.

하지만 KBO는 야구팬이 선정한 '베스트 12'의 의미가 오래 기억될 수 있도록 별도의 시상을 진행할 예정이다.

2021 올스타 베스트 12 최다 득표의 주인공은 삼성 라이온즈의 포수 강민호다.

드림 올스타 포수 부문에 선정되며 '베스트 12' 중 최다득표 1위에 올랐다.

강민호는 총 109만1천888표로 100만표를 넘게 받아 2012년에 이어 개인 2번째 최다득표에 성공하며 '별 중의 별'로 최종 선정됐다.

또한 이번 베스트 12 가운데 최다인 11회 선정의 영예를 안았다.

전체 득표수 2위는 키움 히어로즈의 이정후다.

나눔 올스타 외야수 부문에 선정된 이정후는 106만4천555표를 받으며 강민호의 뒤를 이었다.

100% 팬 투표로 진행됐던 만큼 팬들의 의견이 한껏 반영됐다.

지난해 최종 투표수(137만1천993표)와 비교해 무려 약 20.8% 증가한 165만7천331표로 최종 마감됐다.

드림 올스타는 푸른색으로 물들었다.

12개의 포지션 중 SSG 랜더스의 추신수가 차지한 외야수 한자리를 제외한 11개의 포지션을 삼성 선수들이 휩쓸었다.

역대 올스타 베스트 명단 중 11명 선정은 2013년 LG 트윈스에 이어 역대 2번째 최다 타이기록이다.

올해 올스타전 베스트 12의 절반 이상인 13명의 선수가 처음으로 베스트 12에 선정됐다.

드림 올스타에서 삼성 원태인, 우규민, 오재일, 이원석, 김지찬, 박해민, 호세 피렐라, SSG 추신수까지 총 8명, 나눔 올스타에서는 LG 앤드루 수아레즈, 홍창기, 채은성, 한화 이글스의 정은원, 노시환 5명이 첫 올스타 베스트 12의 영예를 안았다.

드림 올스타 1루수 부문에서는 득표수 선두에 올랐던 LG 로베르토 라모스가 웨이버 공시되면서 최종 집계상 득표수 2위였던 키움 박병호가 그 자리를 대체하게 됐다.

구단별 선정 선수 수는 삼성 11명, LG 7명, 키움, 한화 각각 2명, SSG, NC 다이노스 각각 1명이 베스트 12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KBO는 올스타 팬 선정 팬 투표에 참여한 팬들을 대상으로 경품 이벤트를 진행했다.

플랫폼별 첫 투표자 3명에게는 약 25만원 상당의 삼성 갤럭시 버즈 프로(무선 이어폰), 40번째 투표자 3명에게는 약 70만원 상당의 LG 코드제로 로보킹(무선 로봇 청소기)이 주어진다.

최종 당첨자 6명은 추후 KBO 홈페이지에 공지 및 개별 통보될 예정이다.

또한 KBO는 후반기 레이스 중 올스타전을 위해 준비한 선수 유니폼, 모자, 기념구 등 기념상품들을 활용한 이벤트를 진행할 예정이다.

KBO는 해당 상품들에 베스트 12 선정 선수들의 사인을 받아 이를 타이틀 스폰서 신한은행 SOL 야구 및 KBO 마켓 등에서 자선 경매를 진행하고, 수익금을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곳에 기부할 예정이다.

프로야구 삼성, 올스타 11개 포지션 독식…강민호 최다득표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