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올림픽 배드민턴 여자복식 8강서 듀스 접전 끝에 일본 제압
[올림픽] '일본에 짜릿한 뒤집기' 배드민턴 '킴콩' "서로 믿었다"

특별취재단 = 매치포인트를 내준 상황에서 듀스를 만들었고, 결국 짜릿한 역전 승리를 따냈다.

배드민턴 여자복식 김소영(29·인천국제공항)-공희용(25·전북은행)은 2020 도쿄올림픽 4강 진출을 확정하고 연신 눈물을 닦으며 인터뷰를 했다.

'킴콩'이라는 애칭으로 불리는 김소영-공희용은 29일 일본 도쿄 무사시노노모리 종합 스포츠플라자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배드민턴 여자복식 8강전에서 마쓰모토 마유-나가하라 와카나(일본)를 2-1(21-14 14-21 28-26)로 꺾고 4강에 올랐다.

마쓰모토-나가하라는 세계랭킹 2위 강팀이지만, 김소영-공희용의 끈질긴 추격을 당해내지 못하고 탈락했다.

세계랭킹 5위인 김소영-공희용은 1게임을 따내며 기분 좋게 출발했지만, 2게임에서 분위기를 내주며 졌다.

3게임도 내내 일본에 끌려가는 경기를 했다.

일본에 매치포인트(19-20)까지 내줬다.

하지만 김소영-공희용은 듀스를 만드는 데 성공했고, 26-26까지 치열한 접전을 벌였다.

27-26으로 매치포인트를 빼앗은 김소영-공희용은 상대 실수로 승리를 확정하자 코트에 누워 환호했다.

73분에 걸친 혈투였다.

특히 3게임이 34분에 달했다.

공희용은 "너무 좋다.

너무 좋다는 말밖에 생각이 안 난다"며 기뻐했다.

맹추격 비결을 묻자 공희용은 "3게임 후반부에 제가 많이 불안했다.

언니가 저에게 '괜찮다.

차분하게 넘겨만 줘라'라며 잡아줘서 차분하게 해냈던 것 같다"고 김소영에게 고마워했다.

김소영은 "'서로 믿고 하자', '후회 없이 하자'는 마음으로 했다.

좋은 결과로 이어져서 너무 좋다"며 감격스러워했다.

듀스 접전 상황을 떠올리면서는 "아무 생각 없었다.

'넘기자'는 생각밖에 없었다"며 웃었다.

이제 2경기만 더 이기면 우승이다.

김소영-공희용은 2019년 이 경기장에서 열린 일본오픈에서 우승한 좋은 기억이 있다.

김소영은 "그 좋은 기운이 계속 이어지면 좋겠다"고 기대했다.

4강을 앞두고는 "정말 다시 한번 후회 없는 경기를 뛰자는 생각으로 준비하겠다.

4강에서는 최선을 다하는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올림픽] '일본에 짜릿한 뒤집기' 배드민턴 '킴콩' "서로 믿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