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명급 선수 윤현지, 첫 올림픽서 준결승 진출 이변
-올림픽- 잘 싸웠다 윤현지…유도 여자 78㎏급 동메달 획득 실패

특별취재단 = 유도 대표팀 윤현지(안산시청·세계랭킹 23위)가 세계랭킹 8위 브라질의 마이라 아귀아르에게 아쉽게 패배해 메달 획득에 실패했다.

윤현지는 29일 도쿄 일본무도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유도 여자 78㎏급 동메달 결정전에서 아귀아르에게 위누르기 한판으로 졌다.

그는 경기 3분여를 남기고 특기인 배대뒤치기를 시도하다 상대 선수의 누르기 역공에 당했다.

그는 끝까지 몸을 비틀어 빠져나오려 했지만 여의치 않았다.

비록 메달을 목에 걸진 못했지만, 윤현지는 기대 이상의 결과를 끌어냈다.

메달 후보가 아니었던 윤현지는 이날 세계 최고의 선수들을 격파하는 이변을 만들었다.

16강에서 세계랭킹 7위 나탈리 파월(영국)을 허벅다리 감아치기, 배대뒤치기로 절반 두 개를 묶어 한판승을 거뒀다.

8강전에선 세계랭킹 5위 휘셔 스테인하위스(네덜란드)를 골든스코어(연장전) 접전 끝에 반칙승으로 꺾고 4강에 올랐다.

이변의 드라마는 준결승 무대에서 끝났다.

그는 세계랭킹 1위인 프랑스의 마들렌 말롱가를 상대로 잘 싸웠지만, 반칙패로 무릎을 꿇으면서 동메달 결정전으로 내려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