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일 도쿄 유메노시마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양궁 남자 개인전 2회전(32강)에서 오진혁이 아타누 다스(인도)를 상대로 경기를 펼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29일 도쿄 유메노시마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양궁 남자 개인전 2회전(32강)에서 오진혁이 아타누 다스(인도)를 상대로 경기를 펼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한국 남자 양궁 대표팀 오진혁(40·현대제철)이 개인전 32강서 탈락했다.

오진혁은 29일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양궁 남자 개인전 2회전(32강)에서 인도의 아타누 다스 선수와의 슛오프 끝에 5-6으로 졌다.

오진혁은 1세트를 26-25로 먼저 가져갔지만, 2~3세트를 27-27로 모두 비겼다. 4세트에서는 22-27로 졌고, 최종 5세트에서 두 선수는 28-28로 비겼다. 단 1발로 승패를 결정하는 슛오프 끝에 5-6으로 오진혁은 결국 16강 진출에 실패했다.

9년 전 2012 런던올림픽에서 개인전 금메달과 단체전 동메달을 목에 걸었던 오진혁은 단체전 금메달에 이어 개인전 2관왕을 노려봤지만 아쉽게 탈락했다. 오진혁은 경기가 끝나고 "마지막 경기였는데 시원섭섭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오진혁은 "상대가 더 잘 쐈고, 내가 더 부족했기 때문"이라고 패배를 인정했다.

한편 한국 남자 양궁 선수 중 김우진(청주시청)만 16강 진출에 성공해 금메달 도전에 나서게 됐다.

신용현 한경닷컴 기자 yong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