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미가세키 컨트리클럽 전광판에 낙뢰 경고가 표출되고 있다. 사진=EPA

가스미가세키 컨트리클럽 전광판에 낙뢰 경고가 표출되고 있다. 사진=EPA

2020 도쿄올림픽 남자 골프가 막을 올린 첫 날부터 중단됐다.

도쿄올림픽 남자 골프는 29일 오전 7시30분 일본 사이타마현 가스미가세키 컨트리클럽(파71)에서 일정을 시작했다.

60명이 참여한 대회는 맑은 하늘 아래 순조롭게 진행되는 듯했지만 이날 오후 1시부터 날이 흐려졌다. 이윽고 비가 떨어지며 천둥소리도 나자 경기 중단을 알리는 혼 소리가 울렸다. 결국 오후 1시55분께 "위험한 기상 상황으로 경기가 중단됐다"며 낙뢰 위험을 알리는 안내가 나왔다.

중단 전까지 1라운드를 마친 선수는 27명으로, 슈트라카(8언더파 63타)가 버디만 8개를 성공하며 단독 선두에 올랐다.

김시우(26)는 2언더파로 20위, 임성재(23)는 1언더파로 30위에 자리했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