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8일 요코하마 국제경기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조별리그 B조 3차전 대한민국 대 온두라스의 경기에서 황의조가 후반전에 페널티 킥을 넣은 뒤 양궁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28일 요코하마 국제경기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조별리그 B조 3차전 대한민국 대 온두라스의 경기에서 황의조가 후반전에 페널티 킥을 넣은 뒤 양궁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황의조가 2020 도쿄올림픽에서 해트트릭을 달성했다.

한국 올림픽축구대표팀은 28일 일본 요코하마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2020 도쿄 올림픽 남자축구 조별리그 B조 온두라스와의 경기에서 후반 7분 황의조의 추가골로 4-0을 만들었다.

한국은 이날 전반전에 페널티킥 2개를 포함해 3골을 터뜨리며 3-0으로 크게 앞서 나갔다. 전반 내내 하프라인을 넘어가지 않을 정도로 경기를 주도했다.

후반전에도 한국은 기세를 이어갔다. 후반전 초반 엄원상이 크로스를 시도할 때 페널티 박스 안에서 쇄도하던 김진야가 상대 수비에 걸려 넘어졌다. 심판은 VAR을 거쳐 페널티킥을 선언했다.

황의조가 키커로 나섰다. 그는 전반 12분과 후반 7분 페널티킥 득점에 성공했고 전반전 추가시간에는 페널티지역에서 오른발 슈팅으로 필드골까지 기록한 상태. 황의조의 슈팅은 골키퍼의 손을 스치고 그대로 골망을 흔들었다. 황의조는 이 골로 해트트릭을 달성하며 앞선 두 경기의 무득점을 설욕했다.

한국은 후반20분 현재 김진야의 추가골로 5대0으로 앞서고 있다.

조수영 기자 delinew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