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김홍빈 대장 기리며…스포츠클라이밍 근조리본 달고 도쿄에

특별취재단 = 2020 도쿄올림픽에 출전하는 스포츠클라이밍 국가대표팀이 근조 리본을 달고 도쿄에 입성했다.

사상 첫 올림픽에 도전하는 스포츠클라이밍 국가대표 천종원과 서채현, 박희용 코치는 28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출국, 일본 도쿄에 도착했다.

29일에는 이창현 감독과 김상아 전담팀이 출국한다.

출국 전 인천국제공항에는 손중호 대한산악연맹 회장과 관계자들, '암벽 여제' 김자인 선수와 남편인 오영환 국회의원이 마중을 나와 선수들을 응원했다.

천종원과 서채현은 "첫 올림픽 출전이라 긴장되고 떨리지만, 열심히 준비한 만큼 최선을 다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두 선수는 히말라야 14좌를 완등하고 하산 중 실종된 김홍빈(57) 대장을 기리며 단복에 근조리본을 달았다.

천종원과 서채현은 "브로드피크 원정대 김홍빈 대장님의 숭고한 도전정신을 이어받아 첫 발걸음을 떼는 스포츠클라이밍 국제무대에서 좋은 성적으로 보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도쿄올림픽 스포츠클라이밍 종목은 8월 3·4일 남녀 콤바인 예선전, 5일과 6일에는 각각 남자 콤바인 결승전과 여자 콤바인 결승전이 열린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