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야구대표팀 1선발은 원태인…29일 이스라엘전 출격(종합)

특별취재단 = '아기 사자' 원태인(21·삼성 라이온즈)이 '김경문호' 야구 국가대표팀의 2020 도쿄올림픽 첫 경기 선발투수로 결정됐다.

김경문 대표팀 감독은 28일 일본 요코하마 시청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도쿄올림픽 이스라엘전 선발투수로 원태인이 등판한다고 예고했다.

원태인은 29일 오후 7시 일본 요코하마 스타디움에서 이스라엘을 상대로 열리는 도쿄올림픽 B조 조별리그 1차전에 선발 등판한다.

우완 투수 원태인은 올 시즌 프로야구 KBO리그에서 15경기 10승 4패 평균자책점 2.54로 호투하며 국가대표 에이스급 투수로 성장했다.

리그 다승 1위, 평균자책점 5위를 기록 중이다.

김경문 감독은 "원태인은 어리지만 한국 프로야구 최다승을 거두고 있는 투수"라며 선발투수로 낙점한 이유를 밝혔다.

하지만 원태인은 이번에 처음으로 성인 국가대표로 발탁돼 국제 대회 경험이 적다.

김 감독은 원태인에게 믿음을 보냈다.

그는 "나이에 비해 마운드에서 침착하게 잘 던지기 때문에 낼 첫 경기가 부담스러운 경기임에도 자기 역할을 충분히 잘할 것으로 생각하고 선발로 낙점했다"고 강조했다.

김 감독은 "내일 이스라엘과 좋은 경기 하도록 준비 잘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이스라엘은 우완 투수 존 모스콧(30)을 한국전 선발로 내보낸다.

키 193㎝ 장신인 모스콧은 미국 출생으로, 메이저리그 신시내티 레즈에서 2년간(2015∼2016년) 8경기에 선발 등판해 1승 4패 평균자책점 6.82를 기록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